[신년사]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2020년 의미있는 해…수익성 개선 강조”
[신년사]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2020년 의미있는 해…수익성 개선 강조”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1.0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사진=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사진=아시아나항공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임직원들에게 “2020년은 우리 아시아나항공에 찾아온 소중한 기회다. 반드시 수익성 개선을 이뤄내자”고 당부했다.

2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한창수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새로운 인수사와 아시아나항공이 함께 대전환점의 첫 걸음을 떼는 의미 있는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사장은 “2019년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많은 일이 한꺼번에 일어난 어느 때보다도 힘들고 어려웠던 한 해였다”면서 “한편으로는 이런 어려움을 극복해 내기 위한 임직원 여러분들의 노력과 회사의 신속한 조치가 의미를 더한 해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직원들이 동참해준 무급휴직, 임원 급여반납 등 임직원들의 고통분담 노력과 노후기재 매각, 비수익노선 운항 중단 등의 구조조정으로 우리에게 다가온 위기를 우리 힘으로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실천했다”며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우리의 고객과 회사의 미래를 위한 투자는 지속했다”고 덧붙였다.

한 사장은 “예비기 운영과 엔진, 정비부품 보유 확대, 정비인력 확충 등을 통해 정시성을 개선했고, 고객신뢰지표도 대폭 상승하는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며 “첨단 차세대 기재인 A350 4대, A321NEO 초도기를 도입하고 울란바토르 신규 취항, 뉴욕 2데일리 증편 등 기재와 네트워크를 보강해 미래의 경쟁력을 한층 더 공고히 하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한 사장은 HDC현대산업개발과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 구주매매 및 신주발행 계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우리에게 새로운 시작을 도모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주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계약체결로 2조2000억원에 달하는 자본투입으로 항공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이 확보되고 신형 항공기와 서비스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가능해졌다”며 “우리 회사가 국내 최고 항공사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으며, 올해는 새로운 인수사와 아시아나항공이 함께 대전환점의 첫 걸음을 떼는 의미있는 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찾아온 기회를 소중하게 생각학, 지나온 32년의 성과를 뛰어넘는 새로운 창업을 준비하기 위해 올해의 경영방침을 ‘새로운 시작 2020’으로 정했다”면서 “새로운 성장동력과 그동안 축적해온 경험과 경쟁력을 토대로 고객의 니즈와 변화하는 시장에 대응할 수 있는 ‘수익성 중심의 네트워크 항공사’로 거듭나는 것이 핵심 과제”라고 독려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