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3주 연속 상승폭 둔화
[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3주 연속 상승폭 둔화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1.09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서울 아파트값이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3주 연속 상승폭이 둔화했다.

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월6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7% 상승했다. 12·16 부동산 대책이후 12월4주(0.10%), 12월5주(0.08%) 등 3주 연속 상승폭이 쪼그라든 것.

15억원 초과 고가아파트가 몰려 있는 강남4구(강남, 서초, 송파, 강동)는 상승폭이 지난주 0.07%에서 0.04%로 하락했다.

강남구(0.09%→0.05%), 송파구(0.07%→0.04%), 서초구(0.04%→0.02%), 강동구(0.06%→0.05%) 순으로 둔화폭이 컸다.

이에 비해 9억원 이하 주택이 몰려 있는 강북구(0.09%)와 도봉구(0.07%), 노원구(0.07%) 등과 성북구(0.08%는 상승폭이 지난주와 같거나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강북의 경우 마포구가 0.09% 올라 그간 상승폭이 낮았던 성산·염리동 위주로, 강북(0.09%)·성북구(0.08%)는 뉴타운 및 역세권 중심의 직장·주거 근접 수요로 성동구(0.07%)는 금호·행당·옥수동 신축 및 대단지 소형 위주로 상승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0.14%로 지난주(0.17%)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성남 분당구 아파트값이 지난주 0.10%에서 0.02%로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광명시도 0.31%로 지난주(0.47%)보다는 상승폭이 둔화했다.

지난주 0.02% 하락했던 과천시 아파트값은 보합을 기록했고 하남시는 0.16%로 지난주(0.12%)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19%에서 0.15%로 상승률이 축소됐지만 겨울방학 이사 철, 분양가상한제 시행에 따른 청약 대기수요 등의 영향으로 학군 인기 지역 또는 도심 접근성 좋은 역세권 위주로 상승세 지속됐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