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빈소 이틀째…정‧재계 조문 잇따라
신격호 빈소 이틀째…정‧재계 조문 잇따라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1.20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그룹 일가가 지난 19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신격호 롯데그룹 창업주 장례식 초례(장례를 시작하고 고인을 모시는 의식)를 하고 있다. 사진=룻데그룹
롯데그룹 일가가 지난 19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신격호 롯데그룹 창업주 장례식 초례(장례를 시작하고 고인을 모시는 의식)를 하고 있다. 사진=룻데그룹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지난 19일 타계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 빈소에 20일 오전 정·재계 인사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이날 오전 7시50분부터 빈소를 지켰다. 형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은 25분 뒤 신 회장과 함께 자리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재계에서 가장 먼저 빈소를 찾은 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었다. 이 부회장은 오전 9시37분에 와 10분 정도 빈소에 며물며 조문한 뒤 자리를 떴다.

오전 10시부터 본격적인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손경식 CJ그룹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이 차례로 다녀갔다.

정계 조문도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오전 10시20분께 빈소를 찾아 두 시간 가량 머물며 신 명예회장 가족을 위로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김형오 전 국회의장 등이 보낸 조화가 놓였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근조기를 보냈다.

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등 재계 인사들이 보낸 조화도 자리했다.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22일 오전이다. 장지는 신 명예회장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이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