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규제자유특구 실증 사업에 1600억 지원
중기부, 규제자유특구 실증 사업에 1600억 지원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1.2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가 규제자유특구의 규제 해소와 실증을 통한 미래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1600억원을 투입한다고 26일 밝혔다.

각 규제자유특구 지정 지자체는 이 예산으로 신기술 및 신사업 상용화를 위한 규제특례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이를 통해 특구별 참여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올해 규제자유특구 분야별 예산 투입현황을 살펴보면 블록체인 기술 활용과 스마트 안전제어 등에 174억원이 투입된다. 또 ▲배터리 리사이클링 ▲수소 그린모빌리티 ▲에너지 신산업을 통해 효율적인 자원 활용 실증에는 316억원이 지원된다.

이밖에 센서와 첨단시스템을 기반으로 쉽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자율주행 교통수단 상용화에는 452억원을, LNG연료 상용·특장차 실증에 284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중기부는 지난해 지정된 5개 분야 14개 규제자유특구에 대해 내년까지 규제특례의 실증을 위해 ▲실증 R&D ▲사업화 지원 ▲실증기반 구축 등 혁신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향후 지자체별 특구사업과 기업규제 개선 수요를 매칭하는 규제자유특구 박람회 등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