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지난해 외화증권 결제금액 200조…‘역대 최고’
[이지 보고서] 지난해 외화증권 결제금액 200조…‘역대 최고’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01.2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2019년 외화증권 보관 및 결제금액. 자료=한국예탁결제원
2015~2019년 외화증권 보관 및 결제금액. 자료=한국예탁결제원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지난해 외화증권 결제금액이 1712억2000만달러(약 201조)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예탁원을 통한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결제금액이 1712억2000만달러(약 201조123억원)로 전년(1097억2000만달러) 대비 56.0%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외화증권 중 외화주식 결제금액은 409억8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25.8% 증가했다. 외화채권 결제금액은 1302억3000만달러로 전년보다 68.8% 증가했다.

외화주식 결제금액 1위는 미국(308억6000만달러)이며, 외화채권 결제금액 1위는 유로시장(1008억3000만달러)이었다. 외화증권 전체 결제금액은 유로시장이 1015억8000만달러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종목별 결제금액은 아마존(미국)이 16억4000만달러로 1위를 차지했다. 아마존에 이어 ▲CHINA AMC CSI 300 INDEX ETF(13억6700만달러) ▲마이크로소프트(9억6300만달러) ▲알파벳A(6억6800만달러) ▲iShares JPM USD Emerging Market Bond ETF(6억6200만달러) 등이 결제금액 상위 종목을 차지했다.

지난해 말 기준 외화증권 보관금액은 436억2000만달러로 전년 동기(362억7000만달러) 대비 20.2% 증가했다.

외화주식 보관금액은 144억5000만달러로 직전 연도 말(98억3000만달러) 대비 약 46.9% 증가했다. 외화채권 보관금액은 291억6000만달러로 직전 연도 말(264억4000만달러) 대비 약 10.2% 늘었다.

전체 시장 중 외화증권 보관금액 비중이 가장 높은 시장은 유로시장(62.6%)이며, 보관금액 상위 5개 시장(유로시장‧미국‧일본‧중국‧홍콩)은 전체의 95.6%를 차지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