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소상공인에 2250억 대출 지원
신한은행, 소상공인에 2250억 대출 지원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1.2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신한은행은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서울시 골목상권 활성화·서울 소재 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재단에 150억원을 특별 출연하고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이용한 특별운전자금대출을 지원한다. 재단은 신한은행 출연금을 재원으로 2250억원 규모의 보증서를 발급한다.

특별운전자금대출의 보증료는 연 1%다. 기존 대비 0.2~0.5%포인트 저렴한 게 특징이다. 대출기간은 최대 5년, 대출금리는 최저 연 1% 후반 수준이다. 이를 통해 8000여개의 소기업과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이날부터 신한은행 영업점과 서울신용보증재단을 통해 특별운전자금대출, 보증서 발급 관련 상담과 대출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