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제주용암수’ 조건부 국내 판매
오리온, ‘제주용암수’ 조건부 국내 판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1.30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리온
사진=오리온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오리온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제주용암수’의 국내 판매 길이 열렸다. 다만 자사 온라인 몰과 모바일 앱을 통한 가정배달, B2B(기업간거래), 면세점 판매 등의 조건이 붙었다. 대형마트나 편의점 판매는 불가하다.

오리온은 제주특별자치도청과 제주용암수의 국내 판매에 대한 협상이 마무리됨에 따라 구체적인 국내외 판매 전략을 30일 밝혔다.

앞서 오리온은 지난해 12월 제품을 출시하면서 국내를 시작으로 중국·베트남·러시아 등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세계적 명수(名水)들과 본격 경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국내의 경우 프리미엄 제품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모바일 앱, 홈페이지 주문을 통한 ‘온라인 가정배송’ 서비스와 기업대상 B2B 판매, 해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면세점 등에 집중할 예정이다.

현재 가정배송 서비스를 통해 530㎖, 2ℓ 제품을 판매 중이며 상반기 중으로는 330㎖ 규격도 출시한다.

해외에서는 오는 2월 중국 수출을 위해 530㎖ 제품의 통관 테스트를 진행하고 3월부터 광둥성 등 중국 화남 지역의 오프라인 채널에 진출할 예정이다. 베트남은 하반기로 예정했던 수출 계획을 2분기로 최대한 앞당겨 대형마트, 편의점 등의 채널을 우선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오리온은 제주도 경제 발전과 청정 자연 보존을 위한 지역공헌 활동에도 적극 앞장선다.

오리온 제주용암수 국내외 판매 이익의 20%를 제주도에 환원해 제주도 균형 발전과 노인복지, 용암해수산업단지가 위치한 구좌읍 지역의 주민발전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이미 2017년 제주대학교와 산학협력 MOU를 체결하는 등 제주도민을 우선 채용해 제주도 내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서고 있으며 오리온재단에서 구좌읍, 성산읍 등 지역 사회공헌 활동, 학술 및 연구, 초등학교 교육사업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 제주도민을 위한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구좌사랑 희망드림사업’과 ‘성산희망동행’ 사업에 각각 3년간 3억원을 후원하고 있으며 제주도 연구와 제주학 진흥을 위해 사단법인 제주학회에 10년간 총 5억원을 지원한다. 향후 지역사회 지원 활동을 더욱 확대하고 해양 환경 보호 기금 조성 등을 통해 해양 환경 보호 활동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기반으로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세계적 브랜드로 키워나갈 것”이라며 “오리온 제주용암수가 진출하는 국가에 제주도의 청정 자연을 알리고, 수출량 증대에 따른 일자리 창출, 세수 증가 등 지역 경제 발전 및 적극적인 지역 공헌활동을 통해 제주도와 상생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