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그룹 차원 신종 코로나 피해 지원
신한금융, 그룹 차원 신종 코로나 피해 지원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2.02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은행, 카드, 보험사 등 모든 그룹사가 참여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피해 지원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바이러스 확산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에 대한 신규대출 규모를 대폭 늘릴 계획이다. 기존 대출에 대해선 상환 일정을 유예하고 연기‧대환 시 금리를 최대 1.0%포인트 감면할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민간소비 위축에 취약한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 연 매출 5억원 이하인 232만 영세가맹점을 대상으로 ▲2~3개월 무이자할부서비스 지원 ▲MySHOP 상생플랫폼을 통한 통합마케팅 지원 ▲빅데이터를 활용한 소비영향 분석 지원 ▲가맹점주 사업자금대출 이자율 인하 등을 실시한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보험료와 보험계약 대출이자를 최장 6개월간 납입을 유예해 주고, 보험료 미납으로 인한 계약 실효를 방지하는 특별 부활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전월 대비 매출이 하락한 서비스업, 요식업 사업자를 대상으로 소호(SOHO)사업자대출 금리도 우대할 예정이다.

제주은행은 도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3억원 한도로 신규 대출을 지원하고, 재무‧세무‧마케팅‧경영진단 등 금융 컨설팅을 제공한다.

신한저축은행은 음식업과 숙박업을 중심으로 만기 연장, 금리조정, 상환방식 변경 등 고객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을 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신한금융그룹은 노인‧아동‧장애인‧저소득가정 등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총 20만개의 마스크를 배포하는 등 비금융 지원도 진행할 예정이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국민의 우려가 큰 상황에서 책임 있는 기업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고자 그룹 차원의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며 “전 그룹사가 함께 하는 신한의 따뜻한 금융이 안타깝게 피해를 본 기업과 고객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