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마스크 배달 지연 등 소비자 상담 1154% 급증
한국소비자원, 마스크 배달 지연 등 소비자 상담 1154% 급증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2.1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한국소비자원
표=한국소비자원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마스크 등 보건·위생용품 관련 소비자 상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지난달 1372소비자 상담 센터에 접수된 소비자 상담 5만7641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먼저 전체 상담 건수는 지난해 12월(5만9655건) 대비 3.4% 감소한 5만7641건으로 나타났다.

반면 마스크 등 보건·위생용품 관련 상담은 전월보다 1153.7% 급증했다. 주로 마스크 배송 지연이나 구매 취소 관련 소비자 불만이 많았다.

전월 대비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살펴보면 보건·위생용품(1153.7%)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국외여행(395.8%), 항공여객운송서비스(59.4%), 외식(43.8%), 호텔·펜션(42.7%) 등의 순이었다.

여행 관련 품목과 호텔·펜션 등 다중 이용시설 관련 상담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인한 계약 취소 위약금 문제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컸다.

연령대별로는 30대의 상담이 30.3%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27.5%, 50대가 19.5% 순이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