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해외 여행력 없는 61세 여성…영남권 첫 발생, 보건당국 긴장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해외 여행력 없는 61세 여성…영남권 첫 발생, 보건당국 긴장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2.1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문병희 기자
사진=문병희 기자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 환자가 1명 더 추가됐다. 이로써 국내 확진자는 총 31명으로 늘었다.

1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는 한국인 61세 여성으로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에 발열과 폐렴 증세를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 보건소를 찾았다. 검사를 받은 후 양성으로 확인돼 현재는 대구의료원에 격리 입원했다.

29, 30번째 확진자와 같이 해외 여행력이 없다. 더욱이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던 영남권 첫 확진자라서 보건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31번째 환자는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새로난)에 입원했다.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석했다.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호텔(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12·14번 환자가 이날 분당서울대병원서 퇴원하면서 완치된 확진자는 총 12명으로 늘었다. 나머지 18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대체로 안정적인 상태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