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협력사 코로나19 극복 위한 ‘구매물량 보장·자금대출’ 등 상생협력 강화
LG전자, 협력사 코로나19 극복 위한 ‘구매물량 보장·자금대출’ 등 상생협력 강화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2.24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LG전자는 협력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무이자·저금리 대출을 지원한다. 또한 해외 협력사들이 국내로 돌아올 경우 구매물량 보장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24일 LG전자에 따르면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협력사인 ‘유양디앤유’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협력사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열린 상생협력 방안발표 간담회에는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과 진홍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상근부회장, 이시용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LG전자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코로나19가 협력사의 원재료 수급과 조업에 미치는 영향을 수시로 확인하고 ▲마스크 공급 ▲항공 운송비 지원 등 협력사가 긴박하게 필요로 하는 부분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해외에 있는 협력사들이 국내로 돌아오거나 국내 생산을 확대할 경우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무이자 자금 ▲구매물량 보장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자금 운영의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우선해 무이자 또는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에 LG전자는 이번 상생방안을 통해 지난해 400억원 규모의 무이자 자금을 올해 550억원으로 확대한다. 자금을 지원하는 일정도 지난해보다 4개월 앞당긴 이달 내에 진행하고 ▲협력사 설비 투자 ▲부품 개발 등을 차질없이 이어가며 경영 안정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기업은행과 산업은행 등과 함께 저금리 대출을 위한 20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도 운영하고 있다. 이밖에 협력사 상생협력 강화를 위해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지원 ▲무이자 자금 지원 ▲신기술·신공법을 적용한 부품 개발 지원 ▲무료 교육 지원 등 협력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전개해오고 있다.

이시용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은 “협력사가 안정된 경영을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핵심”이라면서 “협력사가 최고 수준의 제조 역량을 확보하고 유지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