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명성교회 덮친 ‘코로나19’…부목사 등 2명 확진
[현장] 명성교회 덮친 ‘코로나19’…부목사 등 2명 확진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2.25 15: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문병희 기자
서울시 강동구 소재 명성교회는 부목사와 부목사의 지인 선교사 자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25일부터 교회 폐쇄 조치에 들어갔다. 사진=문병희 기자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서울 강동구청이 명성교회 부목사와 친지 등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강동구청에 따르면 지난 14일 신도 5명과 함께 경북 청도 소재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 방문한 ▲부목사 ▲교인 5명 ▲상주 가족 등 총 9명에 대해 24일 검체를 체취해 의뢰한 결과, 부목사와 부목사의 지인 선교사 자녀 등 총 2명이 확진을, 나머지 7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특히 확진 판정을 받은 부목사의 경우, 이달 16일 오후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예배에는 교회 교역자와 신도 등 약 2000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돼 교회 내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명성교회는 이날부터 교회 시설을 폐쇄하고, 다음달 1일 주일 예배를 취소하기로 했다. 또 교회 자체적으로 TF를 구성해 확진자 2명의 접촉 동선 등을 확인하고 있다.

서울시 강동구 소재 명성교회는 부목사와 부목사의 지인 선교사 자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25일부터 교회 폐쇄 조치에 들어갔다. 사진=문병희 기자
사진=문병희 기자
명성교회 관계자들로 보이는 이들이 25일 도시락을 들고, 교회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인영 2020-02-25 15:44:37
명성교회ㅋㅋㅋㅋ제2의 신천지? 서울 이제 개박살나겠네. 같은 16일인데 명성교회는 왜 이제와서야 밝혀졌나요? 진작에 검사받아야하는 거 아닌가?? 신천지보다 늦음ㅋㅋㄱ? 역시 개독교 내로남불 쩌네. 신천지에만 득달같이 달려들고 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