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롯데그룹,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복구에 10억 지원
[사회공헌] 롯데그룹,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복구에 10억 지원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2.26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롯데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 10억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정부가 위기 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감염 확산 방지 및 지역사회의 피해 복구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롯데그룹은 현재 가장 큰 피해를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을 우선으로 향후 추이를 살펴 지원 지역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롯데그룹은 우선 복지시설들이 전면 휴관에 들어가면서 돌봄 공백과 결식 위기에 처한 어린이와 노인들에 대한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아동복지시설 휴관으로 가정에 고립된 아동들에게 식사와 위생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단체 급식소 폐쇄 등으로 결식 위기에 처한 취약계층 노인들에게도 구세군자선냄비본부와 함께 식사 및 위생용품 지원에 나선다.

롯데그룹은 전국적으로 돌봄 공백이 장기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위기 지역을 선정해 동일한 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다.

롯데그룹의 유통 계열사들은 위생용품, 즉석식품 등 생필품으로 구성된 키트를 제작해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대구시에 제공한다. 해당 키트에는 롯데마트의 PB 상품인 ‘요리하다’ 등 시민들에게 가장 필요한 즉석조리식품을 중심으로 간식 및 물티슈 등을 담았다.

롯데케미칼 등 화학 계열사들은 손 세정제 등 위생용품을 확보해 전달할 예정이다. 롯데건설과 롯데렌탈 역시 생필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생수와 위생용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롯데그룹은 9550억원의 동반성장기금 중 현재 잔여분인 2600억원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우선 대출해 주기로 했다.

한편 롯데그룹은 지난 25일 ▲가족돌봄휴가 ▲출퇴근 시간 조정 ▲점심시간 연장 및 분산 식사 운영 ▲임산부 및 기저질환자 재택근무 실시 ▲워크숍·동호회·교육·회식 등 사내외 단체활동을 전면 금지 ▲화상회의 ▲스마트오피스(변동좌석제) 잠정 중단 등 ‘코로나19 대응 근무 가이드’를 지정해 전 그룹사 임직원들에게 안내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