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직원 가족 코로나19 확진…부산지점 임시 폐쇄
KB국민카드 직원 가족 코로나19 확진…부산지점 임시 폐쇄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02.28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KB국민카드는 부산지점 소속 직원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내달 1일까지 지점을 임시 폐쇄한다고 28일 밝혔다.

폐쇄 기간 중 지점에 대한 긴급 방역과 함께 기타 필요한 조치가 진행된다. 직원의 확진 판정 여부와 방역 점검 상황에 따라 폐쇄 기간은 연장될 수 있다.

KB국민카드는 지점 임시 폐쇄에 따른 고객 불편과 카드 관련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고자 부산 동래구 수안동에 있는 동래지점을 대체 영업점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부산지점 임시 폐쇄는 직원 가족의 확진 판정에 따라 추가 확산을 막고자 취한 조치”라며 “비대면 채널을 통한 신속한 업무 처리를 비롯해 필요하면 대체 영업점을 연장 운영하는 등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