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非강남권 상승세에 0.06%↑…수원, 조정대상지역 지정에 상승률 반토막
[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非강남권 상승세에 0.06%↑…수원, 조정대상지역 지정에 상승률 반토막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2.2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서울 아파트값이 비강남권 오름세를 바탕으로 0.06% 상승했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경기도 수원은 널뛰기가 한 풀 꺾였지만 수도권 평균 상승률을 상회했다.

2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주 대비 0.03%포인트 커진 0.06%로 집계됐다. 재건축 아파트는 0.01%, 일반 아파트는 0.07% 올랐다. 이밖에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3%, 0.12% 상승했다.

서울은 중저가 아파트 수요가 이어지면서 △관악(0.26%) △노원(0.25%) △도봉(0.23%) △구로(0.18%) △동대문(0.18%) △강북(0.13%) △성북(0.13%) 등의 순으로 올랐다.

관악은 신림동 건영3차, 신림푸르지오를 비롯해 봉천동 두산, 성현동아 등이 400만원-1250만원 상승했다. 노원은 상계동 상계역대림과 상계주공7단지, 중계동 경남아너스빌, 신안 등이 1000만원-2000만원 뛰었다.

도봉은 방학동 신동아1단지와 창동상계주공19단지, 쌍문동 한양7차 등이 250만원-1500만원 상승했다.

지난주 일제히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했던 강남, 서초, 송파는 재건축 단지의 하락세가 주춤해지면서 이번주 보합권(0.00~0.01%)을 나타냈다.

그래프=부동산114
그래프=부동산114

신도시는 △분당(0.08%) △산본(0.06%) △동탄(0.05%) 등이 올랐다.

분당은 구미동 무지개LG와 무지개대림, 야탑동 매화공무원2단지, 서현동 시범한양 등이 500만원-1500만원 상승했다. 산본은 산본동 주몽마을대림과 주공11단지, 금정동 충무2단지주공 등이 250만원-1500만원 올랐다.

동탄은 송동동탄2신도시하우스디더레이크를 비롯해 능동 동탄숲속마을풍성신미주, 청계동 동탄2호반베르디움더클래스 등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수원(0.30%) △용인(0.25%) △광명(0.18%) △구리(0.16%) △안양(0.16%) △화성(0.16%) △군포(0.15%) 등이 가격 상승을 주도했다.

수원은 조정대상지역 지정 후 오름폭이 크게 둔화됐지만 여전히 수도권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화서동 화서주공4단지, 세류동 수원LH센트럴타운1단지, 권선동 권선SK뷰 등이 1000만원-2000만원 상승했다.

용인은 상현동 상현성원1차와 신봉동 신봉자이2차, 마북동 삼거마을삼성래미안1차, 영덕동 흥덕마을11단지경남아너스빌 등이 1500만원-2000만원 올랐다. 광명은 하안동 주공2단지와 철산동 주공12단지, 광명두산위브트레지움 등이 500만원-2000만원 올랐다.

그래프=부동산114
그래프=부동산114

김은진 부동산114 기획관리본부 리서치팀장은 “오는 3월부터는 자금조달 계획서 등 거래 소명을 위한 자료 제출이 강화되고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당분간 거래시장 위축은 불가피할 전망”이라며 “유동자금이 풍부한 상황에서 집값이 상대적으로 덜 오른 비규제지역이나 9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로의 투자수요 유입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세시장은 코로나19 여파로 봄 이사 수요가 크게 늘지 않았지만 직주근접 지역 위주로 오름세가 계속됐다. 서울이 0.05% 올랐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3%, 0.04% 상승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