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ADT캡스·이노뎁과 ‘5GX 산업용 드론’ 시장 출사표
SK텔레콤, ADT캡스·이노뎁과 ‘5GX 산업용 드론’ 시장 출사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3.1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SK텔레콤이 ADT캡스와 이노뎁과 함께 5GX 드론 솔루션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 기업은 지난 18일 실시가나 영상통화로 협약식을 진행했으며,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5G 드론 시장 선도 및 관련 생태계 조성을 이끌어 낸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3사가 보유한 역량을 바탕으로 미래 유망 사업인 드론에 5G 통신망을 연결해 기존에 없던 혁신적인 드론 서비스를 만들어 내기 위해 추진됐다.

5G 기반 산업용 드론 서비스는 다수의 드론을 동시에 운영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통신망 연결 지역에서 초고화질 영상 등 대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전송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화재 등 재난 상황에서의 긴급 출동 ▲공공 인프라, 산업단지 등 시설물 대상 모니터링 및 점검, 보안 ▲대기 환경 측정 ▲3D 측량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해 기존 서비스 대비 시간과 비용 절감, 정확도와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3사는 산업용 드론 서비스 사업을 공동 기획하고 ▲공공 안전 및 재난 ▲산업시설 보안 ▲실시간 측량 등의 분야에 걸쳐 공공과 민수 등 시장 공략에 힘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또 5G 기반 통신과 드론, AI 기반 영상 데이터 분석 플랫폼 기술을 결합한 융·복합 솔루션을 공동 개발해 해외시장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3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기술들을 결합해 통신망 기반 드론 서비스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이에 SK텔레콤은 기존 5GX 드론 관제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드론의 안정적이고 안전한 영상 송·수신을 위해 5G 등 통신망 기반의 저지연 영상전송 기술인 ‘SRT(Secure)’와 지능형 영산 분석 엔진인 ‘VA(Video Analytics)’ 기술을 제공한다.

이노뎁은 SK텔레콤이 개발한 ▲SRT ▲VA 기술을 시스템화하고 5GX 드론의 움직임에 따라 발생하는 영상 데이터와 센서 데이터를 분석하는 플랫폼을 구축해 향후 상용화 시 서비스의 유지 및 보수 등 사업협력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ADT캡스는 5GX 드론과 ADT캡스의 통합 관제 플랫폼 및 출동 인프라를 활용해 보안 및 제휴사업 서비스의 ▲공동 기획 ▲컨설팅 ▲구축 ▲유지 ▲보수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한편 3사는 LTE 등 기존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드론 솔루션을 연내 출시한 뒤 드론용 5G 모뎀의 출시, 5G 망 확대 등의 상황에 맞춰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박진효 ADT캡스 대표 겸 SK텔레콤 보안사업부장은 “드론 사업이 성공하려면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전문기업들의 협업이 필수”라며 “3사의 보유 역량을 결집해 국내 드론 산업을 활성화 시키고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윤 SK텔레콤 CTO는 “드론은 5G, AI 등 ICT 시너지를 통한 성장 잠재력이 큰 분야”라며 “드론 서비스 시장 활성화를 위한 5G와 드론, AI 기반 지능형 영상 분석의 융·복합 표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진 이노뎁 대표는 “국내·외에서 드론 기반의 신규 보안 시장이 빠른 속도로 형성되는 상황에서 이번 협력은 국내·외 산업용 드론 시장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