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디자인·화질·사운드 강화한 2020년형 QLED TV 출시
삼성전자, 디자인·화질·사운드 강화한 2020년형 QLED TV 출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3.1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삼성전자가 화질과 디자인, 사운드가 대폭 강화된 2020년형 QLED TV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가 이날 공개한 2020년형 QLED 8K TV는 디자인과 사양에 따라 ▲QT950S ▲QT900S ▲QT800 등 3개로 구성됐음, ▲85인치 ▲82인치 ▲75인치 ▲65인치 ▲55인치 등 다양한 화면 크기를 제공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QT950S 85인치 기준 1940만원부터 QT800 55인치 349만원에 이르기까지 가격대가 다양해 8K TV 대중화에 한발 다가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2020년형 QLED 8K는 화면 안과 밖의 경계를 최소화해 몰입감을 극대화한 ‘인피니티 스크린’이 적용됐다. 해당 디자인은 상위 모델인 QT950S와 QT900S에 적용되며, 화면 베젤의 두께가 2.3㎜에 불과해 TV 전면 면적의 99%를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핵심 기술인 ‘AI 퀀텀 프로세서 8K’도 진화했다. 2020년형 제품에서는 장면 단위가 아닌 픽셀 단위로 보다 정밀하게 화면을 완성시켰다. 또 AI 컨토를 기능이 적용돼 TV 스스로 최적의 밝기와 사운드를 구현한다.

이번 신제품에는 AI 기술로 새롭게 탄생한 ‘AI 퀀텀 사운드’도 적용됐다. 기존 2개에서 6개로 늘어난 내장 스피커를 통해 영상의 움직임에 맞춰 사운드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위에서 아래로 움직이는 것과 같은 서라운드 사운드를 구현한다. 또 주변 소음을 감안해 영상 속 화자의 목소리 볼륨을 자동으로 높여 또렷하게 들려주는 ‘액티브 보이스’ 기능과 입체적 음향을 선사하는 ‘Q 심포니’ 등이 적용됐다.

삼성전자는 이날 2020년형 QLED 4K TV 라인업도 공개했다. 사양에 따라 ▲QT95 ▲QT90 ▲QT80 ▲QT70 ▲QT60 등 5개 모델에 ▲85인치 82인치 ▲75인치 ▲65인치 ▲55인치 ▲50인치 ▲43인치 등 다양한 화면 크기로 구성됐다.

QLED 4K 최상위 모델인 QT95 모델의 경우 ▲85인치 1050만원 ▲75인치 680만원 ▲65인치 469만원이다.

QLED 4K는 ▲AI 퀀텀 프로세서 ▲AI 퀀텀 사운드 외에도 ▲탭뷰 ▲멀티뷰 등의 기능을 적용해 모바일 연동성을 극대화시켰다.

탭뷰는 소비자가 TV 가장자리에 모바일 기기를 갖다 대면 모바일 기기를 통해 보고 있던 콘텐츠를 TV 화면으로 연결해주는 미러링 기능이다. 멀티뷰는 모비일 기기의 콘텐츠를 TV 화면에 띄워 2가지 콘텐츠를 동시에 볼 수 있게 하는 기능이다.

이밖에 TV에 콘솔 게임기를 연결할 경우 자동으로 게임 모드로 전환돼 게임에 최적화된 홤녀과 사운드를 제공하는 ‘리얼 게임 인헨서’ 기능도 탑재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QLED 4K 디스플레이가 젹용된 2020년형 라이프스타일 TV ▲EJ 프레임 ▲더 세리프 ▲더 세로도 새로운 사이즈와 색상을 더해 출시할 예정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14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에서 1위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소비자 중심의 혁신을 해왔기 때문”이라면서 “올해는 2020년형 QLED 8K를 중심으로 소비자들에게 차원이 다른 시청 경험을 제공해 TV 시장을 변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