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27일 ‘안산 푸르지오 브리파크’ 분양
대우건설, 27일 ‘안산 푸르지오 브리파크’ 분양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3.2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푸르지오 브리파크 주경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안산 푸르지오 브리파크 주경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대우건설은 오는 27일 경기도 ‘안산 푸르지오 브리파크’ 사이버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단지는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830-4번지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 3층~지상 최대 38층, 10개동, 전용면적 49~84㎡에 이르는 총 171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중 조합원분을 제외한 588가구를 일반분양하며 평균 분양가는 1400만원대다.

안산 푸르지오 브리파크는 단지 인근에서 5개 노선을 이용할 수 있는 펜타 역세권 단지다. 우선 지하철 4호선·서해선 환승역인 초지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이 노선을 통해 소사역까지 20분대, 사당역까지 50분대 이동이 가능하며 강남, 구로, 시청 등 중심업무지구로의 출퇴근이 편리하다.

초지역은 기존 노선 외에도 수인선 초지역(예정), 신안산선 초지역(예정)이 들어설 예정이다. 수원~인천을 연결하는 수인선의 경우 현재 1단계 오이도~송도 구간과 2단계 인천~송도 구간이 개통됐으며 3단계인 한양대역~수원 구간이 올해 8월 개통 예정이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환승없이 경기 수원이나 인천까지 편리한 이동이 가능하며 수원까지 10분대 이동이 가능해진다.

신안산선은 경기 시흥에서 출발해 서울 여의도까지 44.7㎞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현재 착공 중이며 2024년 개통 예정이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한양대~여의도 구간이 기존 100분대에서 25분대로 줄어들어 서울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또 KTX 초지역 개통에 따른 호재도 예정돼 있다. 인천발 KTX는 수인선 송도역에서 출발해 초지역과 추후 개통할 어천역(예정)을 지나는 고속철도 운행 노선으로 2024년 개통 예정이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부산역까지 약 2시간 40분, 광주송정역까지 약 2시간 만에 이동할 수 있다.

이밖에도 지하철 4호선 안산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단지 인근에 서안산IC와 남안산IC가 가까워 영동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평택~시흥고속도로 등으로 진입이 용이하다. 이 도로를 통해 인근 지역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안산 푸르지오 브리파크가 들어서는 초지역 일대는 최근 재건축 정비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지며 안산의 신흥 주거타운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안산시청 자료를 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초지역 인근에는 총 11개 구역에서 1만2000여 가구의 신규 단지가 정비사업을 통해 분양했거나 분양을 앞두고 있다.

안산시는 비조정대상지역인 만큼 정부 규제에서도 비교적 자유롭다.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6개월 뒤면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며 주택 보유 수에 관계없이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12개월 이상이면 1순위 접수가 가능하다.

대우건설은 자체 개발한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인 ‘5ZCS(Five Zones Clean Air System)’을 단지에 적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규 개발한 푸르지오 스마트홈 어플리케이션도 선보인다. 이밖에 고화질 지능형 CCTV, 무인경비시스템, 지하주차장 비상벨시스템, 스마트 도어 카메라 등 첨단 보안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커뮤니티 시설로는 피트니스클럽, G/X클럽, 골프클럽, 푸른도서관, 어린이집, 시니어클럽, 독서실 등이 마련된다.

대우건설 분양관계자는 “수도권 광역중심망 중심인 초지역의 편리한 인프라와 우수한 상품성을 모두 누릴 수 있는 리딩 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산하면 대우건설 ‘푸르지오’를 떠올릴 만큼 인지도가 높은 안산에서 또 한 번의 완판 신화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안산 푸르지오 브리파크 견본주택을 우선 온라인 형태로 운영하며 특별공급 및 일반공급 당첨자 대상 계약 체결 시 오프라인 견본주택을 운영한다. 견본주택은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부도 1071-10번지에 위치해 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