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문병희의 한 컷]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검찰 송치…“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현장-문병희의 한 컷]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검찰 송치…“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 문병희 기자
  • 승인 2020.03.25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들을 협박해 만든 음란물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조주빈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여성들을 협박해 만든 음란물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이지경제] 문병희 기자 =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25일 오전 조주빈씨가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25일 오전 조주빈씨가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25일 오전 조주빈씨가 취재진을 대동한 채 이동하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25일 오전 조주빈씨가 취재진을 대동한 채 이동하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씨는 이날 오전 8시 경찰서를 나섰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얼굴을 드러낸 조씨는 “저에게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한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씨는 ‘박사방’이라는 이름의 텔레그램 대화방을 운영하며 아동과 청소년을 포함해 70여명의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고 대화방 참여자들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로 지난 16일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청은 지난 24일 조씨의 범행이 악질적이라고 판단하고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씨의 이름과 얼굴‧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한 바 있다.

25일 오전 조주빈씨를 태운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25일 오전 조주빈씨를 태운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문병희 기자 moonphot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