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 심화 ‘비상경영체제 돌입’
롯데건설,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 심화 ‘비상경영체제 돌입’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3.2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롯데건설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다.

롯데건설은 27일 서울 잠원동 본사에서 비상경영체제 행동 강령과 윤리경영 실천 선서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국내외 경제의 불확실성이 심화되는 가운데 롯데지주의 비상경영체제 선언을 뒤따르는 것이다.

이에 따라 롯데건설은 기존 사업장의 현안을 상시 분석해 모니터링하고 신규 사업장 투자의 적절성을 철저히 분석, 리스크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또 철저한 예산 관리는 물론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외환 및 유동성 위기에도 대비할 방침이다.

롯데건설은 이날 윤리경영 실천 선서식도 함께 진행했다. 세계적으로 부패 방지 협약, 국제규범 등을 통해 기업의 윤리적 경영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공정한 업무처리로 지속 가능한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는 “철저한 원가 및 비용 절감 시행 및 전사 생산성 향상과 함께 윤리경영의 실천과 상생경영, 안전의식을 생활화하자”며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기본과 원칙에 충실하게 임한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