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HK이노엔’으로 사명 변경
CJ헬스케어, ‘HK이노엔’으로 사명 변경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3.3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한국콜마의 자회사 CJ헬스케어는 HK이노엔(HK inno.N Corporation)으로 사명을 바꾸고 바이오헬스 기업으로써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한다고 30일 밝혔다.

HK이노엔은 오는 4월1일 창업 36주년을 맞아 사명 변경을 공식화한다.

HK이노엔의 전신인 CJ헬스케어는 지난 2018년 한국콜마와 한 식구가 된 이후 2년간 고객의 혼선을 최소화하고자 기존 사명을 유지해왔다.

그동안 헬스앤뷰티 사업 강화, 수액 신공장 증설 투자, 건강기능식품 해외 진출 등으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온 CJ헬스케어는 제약기업을 넘어 글로벌 바이오헬스 기업으로 도약하고자 회사의 사명(미션)과 비전을 담은 HK이노엔으로 사명을 바꿨다.

HK이노엔(HK inno.N)은 혁신을 뜻하는 ‘이노베이션(innovation)’과 글로벌 바이오헬스 기업으로서 갖춰야 할 정신인 ‘새로움(New)’, ‘연결(and)’, ‘미래(Next)’가 함축적으로 표현된 이름이다.

새로운 사명에 담긴 의미처럼 HK이노엔은 신약 및 신기술 연구, 오픈 이노베이션, 고객 지향적 제품 개발 등을 통해 글로벌 바이오헬스 산업의 리더로 세계를 향해 나아간다는 비전을 세웠다.

강석희 HK이노엔 대표는 창업기념사를 통해 “지난 30여년간 어제보다 더 나은 오늘을 만드는 혁신의 여정을 걸어왔다”면서 “국내 최초 EPO제제(신성 빈혈치료제) 개발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30호 신약 케이캡정 개발, 베트남 건강기능식품 시장 진출, 수액제 신공장 투자 등 끊임없이 도전을 이어왔다. 제약산업을 넘어 글로벌 바이오헬스 산업을 선도하는 100년 기업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새로운 도전에 함께 하자”고 전했다.

HK이노엔은 1984년 사업을 시작해 올해 창립 36주년을 맞았다. 2018년 한국콜마와 한 식구가 된 이후 연착륙에 성공한 HK이노엔은 대한민국 30호 신약으로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을 허가받고 이듬해 3월 출시했다. 케이캡정은 출시한 지 1년도 안 돼 2월까지 누계 359억원의 실적을 기록하며 국산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자리 잡았고 세계 22개국에 진출하며 글로벌 대형 신약으로의 가능성을 보였다.

케이캡정으로 글로벌 무대 활동영역을 더욱 넓힌 HK이노엔은 베트남 호치민에 법인을 설립하고 ‘컨디션’ 브랜드를 딴 베트남용 건강기능식품을 연이어 출시하며 현지 건강기능식품 시장에 진출하는 성과도 냈다.

미래 성장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활발한 투자도 이어졌다. 국내 대표 수액제 생산 기업 중 하나인 HK이노엔은 충북 오송에 연간 5500만개(Bag)의 수액제를 생산할 수 있는 신공장을 증설하며 수액 사업 키우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