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직장인 14% “코로나19에 임금 삭감 압박”
[이지 보고서] 직장인 14% “코로나19에 임금 삭감 압박”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03.3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리멤버
사진=리멤버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직장인 100명 중 14명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임금 삭감이나 성과급 취소 등의 압박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명합앱 ‘리멤버’는 리멤버 커뮤니티 참여자 10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14%가 코로나19 이후 임금 삭감이나 성과급 취소 등의 부담을 느꼈다고 31일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직장 내 변화 요소와 관련된 질문(중복 답변 가능)에 52%는 ‘재택근무‧유연근무 등 근무 형태의 변화’를 꼽았다. ▲임금 삭감‧성과급 축소 혹은 미지급 등 재정적 압박(14%) ▲조직원들의 불만으로 인한 사내 불화(9%) ▲구조조정 및 조직 개편(8%) 등의 변화를 겪었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직무별로는 서비스직이 구조조정의 위기를 가장 많이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조조정 및 조직 개편이 일어나고 있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서비스직(25%) ▲마케팅‧홍보(14.5%) ▲경영관리(11.6%) 직군 순이었다. 임금 삭감이나 성과급 축소를 답한 사람의 비율은 ▲문화‧예술(50%) ▲서비스직(41.7%) ▲마케팅‧홍보(22.4%) 순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업무상 어려움에 대해서는 ▲외부 활동의 어려움으로 인한 영업 실적 감소(54%) ▲기존 계획 수정이 불가피해 생기는 혼란(53%) ▲의사소통이 어려워져 비효율 증가(26%) 등이 꼽혔다.

최재호 드라마앤컴퍼니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직장인이 비즈니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서로 활발히 정보를 공유하며 이 시국을 타개할 나름의 해법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