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025년까지 고령자 맞춤 공공임대 8만 가구 공급
국토부, 2025년까지 고령자 맞춤 공공임대 8만 가구 공급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4.0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국토교통부
포스터=국토교통부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정부가 65세 이상 고령자 맞춤형 주거 지원을 강화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0일 발표한 주거복지로드맵 2.0에 따라 고령자 전용 공공임대주택 8만호 공급과 어르신 맞춤 주택 리모델링·집수리 지원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우선 65세 이상 저소득 노인(도시근로자 가구별 월평균 소득의 50% 이하, 지난해 3인가구 기준 270만907원)을 위한 고령자 복지주택 1만 가구를 공급한다. 고령자 복지주택은 높이조절 세면대, 안전 손잡이 등 특화시설이 마련된다는 설명이다.

국토부는 오는 2022년까지 4000가구를 공급하고 2023년부터 2025년까지 6000가구를 신축해 모두 1만 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올해 입주자를 모집하는 고령자 복지주택은 광양칠성(150가구) 등 6곳에 682가구다.

아울러 리모델링 등 공공임대주택도 7만 가구 공급한다. 새로 짓는 공공임대주택 가운데 5~8%가량을 문턱 제거 등 특화 설계해 고령자에게 공급할 예정이다. 고령층을 위한 맞춤형 리모델링도 추진해 서울 등 12개 지역에서 700가구를 지원한다.

기존 공공임대주택에 대해서는 주거복지사를 배치한다. 올해는 영구임대주택 10개 단지와 매입임대주택 10개 단지 등 20개 단지에 주거복지 전문인력을 배치해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밖에 저소득 노인이 보유한 주택에 대해 도배·장판 수선비 지원 등 집수리 사업도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집수리 사업은 중위소득 45% 이하인 노인에게 주택 노후도에 따라 최대 1241만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노후 주택에 거주 중인 저소득 고령가구 1만4000가구가 집수리 지원을 받는다.

한편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날 전남 장성 고령자 복지주택 현장에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현황 및 무료도시락 공급 등 생활 지원 정책을 세심히 점검했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기대수명 증가 등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해 주거와 돌봄을 동시에 제공하는 고령자 맞춤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