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 매매가 2주째↓‘약세장 진입’…재건축 7년만 주간 최대폭 하락
[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 매매가 2주째↓‘약세장 진입’…재건축 7년만 주간 최대폭 하락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4.0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정재훈 기자
사진=정재훈 기자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2주 연속 떨어졌다. 재건축 아파트는 지난 2013년 6월 이후 7년 만에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3%의 변동률을 기록하며 2주 연속 하락했다. 재건축이 0.31% 떨어졌다. 일반아파트는 0.02%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2%, 0.07% 올랐다.

서울은 재건축이 밀집한 강남4구의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 ▼강남(-0.21%) ▼강동(-0.17%) ▼송파(-0.16%) ▼서초(-0.07%) 순으로 떨어졌다.

강남은 개포동 개포주공6단지와 대치동 은마가 1500만원-8500만원 하락했다. 송파는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주공5단지 등이 2000만원-7500만원 빠졌다. 서초는 반포동 주공1단지와 잠원동 신반포2차가 2500만원 뒷걸음쳤다.

경기침체 가능성이 높아지며 투자성격이 강하고 정부 규제가 집중된 재건축 시장이 먼저 타격을 받는 모양새다. 재건축 단지의 하락세가 일반아파트로 확산되는 분위기도 일부 감지된다는 설명이다.

그래프=부동산114
그래프=부동산114

반면 △구로(0.19%) △노원(0.11%) △관악(0.11%) △강서(0.09%) △성북(0.08%) △서대문(0.08%) 등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비강남권 지역은 상승세가 이어졌다.

구로는 구로동 신구로자이, 신도림동 대림2차 등이 500만원-2000만원 올랐다. 노원은 상계동 수락리버시티3,4단지가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중동(0.05%) △평촌(0.04%) △산본(0.03%) △일산(0.02%) △동탄(0.02%) △분당(0.01%) 순으로 올랐다. 중동과 산본, 일산 등 그동안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크지 않았던 신도시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중동은 상동 반달극동과 반달삼익이 1000만원 상승했다. 평촌은 평촌동 향촌현대4차와 관양동 공작부영이 500만원 올랐다. 산본은 산본동 가야5단지주공1차, 금정동 충무2단지주공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성남(0.16%) △과천(0.15%) △부천(0.12%) △광명(0.10%) △군포(0.09%) △용인(0.09%) △수원(0.08%) △의왕(0.08%) △인천(0.07%) 순으로 올랐다. 상승세는 여전히 이어지는 분위기지만 오름폭은 최근 한달여 수치와 비교하면 뚜렷하게 둔화된 모양새다.

성남은 단대동 단대푸르지오와 신흥동 한신이 1250만원-1500만원 뛰었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4,5단지가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부천은 소사본동 푸르지오, 범박동 부천범박힐스테이트1단지, 원종동 원종주공 등이 75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한편 전세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봄 이사철 영향으로 다소 높아진 가격에도 기존 임차인의 재계약이 늘어나는 분위기다. 서울 전셋값은 전주대비 오름폭이 커진 0.05% 상승했다. 이밖에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 0.02% 올랐다.

김은진 부동산114 기획관리본부 리서치팀장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2주 연속 떨어진 가운데 약세장으로 진입하는 상황”이라며 “대출 규제와 보유세(공시가) 인상, 자금출처 증빙 강화로 매수 수요가 위축됐고 상반기 예정된 양도세 중과 유예기간 일몰이 2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다주택자의 매물량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