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화재 사망자 2명 중 1명 65세 이상 노인…소방청 “해외 사례 분석 및 정책 강화”
[100세 시대] 화재 사망자 2명 중 1명 65세 이상 노인…소방청 “해외 사례 분석 및 정책 강화”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08.3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 화재 사망자 중 65세 이상 노인이 42.5%에 달해 노인 안전정책 강화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방청은 오는 2025년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20%를 넘는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비해 해외 사례를 분석하고, 정책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31일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해 화재 사망자는 총 285명이며, 이 가운데 65세 이상은 121명(42.5%)이다. 전체 인구 중 10만명당 화재 사망자는 0.6명이었으나, 연령대를 65세 이상으로 좁히면 1.6명으로 늘어났다.

일본의 경우 지난해 화재 사망자(1477명) 중 65세 이상은 957명(64.8%)이었다. 인구 10만명당 화재 사망자는 1.2명이며, 65세 이상 연령대 중에서는 2.7명이었다.

일본은 지난해 기준 만 65세 이상 고령화 인구 비율이 28.4%로 세계에서 가장 높으며, 한국은 14.9%로 일본의 절반 수준이다. 하지만 2045년엔 일본을 넘어 세계 1위 고령화 국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소방청은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는 상황에서 노인안전은 소방의 핵심 정책의제가 됐다”며 “노인은 신체‧인지능력이 저하되고 혼자 사는 가구 비율도 높아 어린이나 성인 중심 안전대책을 노인에게 그대로 적용하면 효과를 거두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에 소방청은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국가의 노인안전 현황과 정책을 분석하겠다는 방침이다.

분석 대상 국가는 지난 2017년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독일‧포르투갈‧이탈리아 등이다.

다만 국가마다 생활양식이나 안전환경 구축 정도 등이 다르므로 단순 현황 비교만으로는 원하는 결과를 얻기 어려워 심층분석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조선호 소방청 대변인은 “고령화가 안전정책을 수립하는 데 어려운 변수이기는 하지만 어떤 정책을 펼치느냐에 따라서 안전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각국의 다양한 정책과 그 효과를 분석하고, 사회복지 전문가‧외국 소방기관‧주한 외국대사관 등과의 협력도 확대해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노인안전 대책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