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 美서 ‘엔진 화재 위험’ 차량 59만1000대 리콜
현대·기아자동차, 美서 ‘엔진 화재 위험’ 차량 59만1000대 리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9.04 13: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현대와 기아자동차가 미국에서 엔진 화재 위험을 일으킬 수 있는 브레이크액 누출을 고치기 위해 59만1000대의 차량을 리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리콜 대상은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출시된 기아차 옵티마 중형 세단과 2014년부터 2015년까지 출시된 기아차 쏘렌토 등 44대와 2013~2015년 현대차 싼타페 15만1000대 등이다.

이들 차량은 브레이크액이 ABS 유압 컨트롤 유닛 내부에서 누출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전기 단락이 발생할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기아차와 현대차의 리콜은 오는 10월15일, 10월23일부터 각각 시작된다. 현대기아차 대리점은 관리 부위의 누수 여부를 점검한 뒤 필요할 경우 소유주에게 비용 없이 교체해 준다.

한편 미국 안전규제당국에 따르면 현대차의 경우 액체 누출로 인한 엔진 화재가 15건, 기아차의 경우 8건의 보고가 각각 있었으며, 화재로 인한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리콜은 이전의 리콜이나 미국의 조사와는 관련이 없다. 화재 등 안전과 관련된 결함이 있는 차량은 신속히 리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