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저금리‧노후 불안감…고령층 저축률, 외환위기 이후 상승
[100세 시대] 저금리‧노후 불안감…고령층 저축률, 외환위기 이후 상승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10.26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고령층 저축률이 외환위기 이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금리, 자산 수익률 하락, 기대여명 증가, 노후 불안감 가중 등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전문가들은 고령층의 높은 저축률은 사회 내수 기반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보험업계 등에서는 노후 위험 대비 상품 시장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26일 보험연구원 ‘고령층 가구의 저축률 상승 현상’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도시 가구는 2010년대 들어 50대와 60세 이상 고령층이 상대적으로 높은 저축률을 기록했다.

지난 2016년 기준 저축률은 60세 이상(33.0%)이 가장 높았다. 이어 ▲50대(31.8%) ▲39세 이하(29.45%) ▲40대(23.4%) 순이었다. 40대가 교육비 부담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보정 저축률을 산출해도 50대와 60세 이상 가구의 저축률은 30‧40대 가구 대비 상대적으로 높았다.

저축률은 처분가능소득에서 소비지출을 뺀 뒤 이를 다시 처분가능소득으로 나눈 비율이다.

이태열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40대 이후 고령으로 갈수록 저축률을 상승시키는 현상은 외환위기를 지나면서 다수의 세대에서 동시에 시작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금리 하락도 고령층의 저축 선호를 부추겼다는 분석이다. 회사채 기준 금리는 ▲1990년 16.48% ▲1998년 15.10% 등 1990년대에는 15%를 상회했으나, 지난해 2.02%까지 하락해 이자소득 여건이 나빠졌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외환위기 이후 악화한 노후 소득 여건으로는 대표적으로 금리 하락을 들 수 있다”며 “일정한 노후 소득 확보를 위해 필요한 자산의 규모가 예상보다 커지면서 노후에도 저축을 우선하는 현상이 심화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금융투자상품이나 부동산 임대의 경우 시장과 제도 리스크가 커서 대체소득원으로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며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기대수명의 증가도 필요 노후자산의 규모를 확대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한편 60세 이상 가구의 저축률이 높으면 사회 내수 기반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60세 이상 가구의 소득 수준이 다른 연령대보다 상대적으로 낮음에도 불구하고 저축률이 가장 높다는 것은 이례적인 현상”이라며 “고령층이 앞서 경제 활동기에 축적한 자산과 사회복지기금 등을 바탕으로 소비를 하기보다는 저축을 우선한다면 고령자 수가 급증하는 사회에서 내수 기반이 더욱 취약해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고령층 저축률 상승 현상이 노후에 예상되는 경제 여건에 대한 불안에 기인한 것이라면 보험산업은 즉시연금이나 노인건강보험처럼 고령에 가입하는 노후 위험 대비 상품시장을 적극적으로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