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알뜰폰 쓰고 기부하는 ‘희망풍차요금제’ 가입자 2000명 돌파
LG유플러스, 알뜰폰 쓰고 기부하는 ‘희망풍차요금제’ 가입자 2000명 돌파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12.02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LG유플러스가 지난 10월 출시한 알뜰폰 요금제 ‘희망풍차 기부요금제’가 출시 57일만에 가입자 2000명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U+알뜰폰 ‘희망풍차 기부요금제’는 월정액 요금의 10%가 재난구호 활동과 취약계층 지원사업 등에 사용되도록 대한적십자사에 자동 기부되는 요금제다. 요금제 가입자는 1년간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해 연마라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월 3만3000원(부가세 포함)에 데이터 11GB, 음성통화, 문자메시지가 기본 제공된다. 데이터 소진 시에도 3Mbps 속도로 계속 이용할 수 있다.

희망풍차 기부요금제는 20대~40대가 80%를 차지하는 다른 알뜰폰 요금제와 달리 10대~60대 가입자가 고르게 분포됐으며, 이는 알뜰폰의 저렴한 혜택을 받으면서도 기부를 할 수 있는 요금제의 특장점이 고객들에게 주목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윤종옥 대한적십자사 사회협력팀장은 “희망풍차 기부요금제 가입자 증가세가 연말이 가까워지며 더욱 늘고 있다”며 “LG유플러스, U+알뜰폰과 함께하는 기부요금제를 통해 기부문화 확산과 알뜰폰 활성화에 도움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사업담당은 “희망풍차요금제는 알뜰폰을 쓰면서 고객 명의로 기부도 할 수 있어 요즘 같이 어려운 시기에 따뜻함을 전할 수 있는 특화 요금제”라며 “U+알뜰폰은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특화된 가치를 제공하고 고객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