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준중형 전기차 SME Z.E. 이달 말 판매 종료
르노삼성차, 준중형 전기차 SME Z.E. 이달 말 판매 종료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12.15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오는 31일 준중형급 전기자동차 SM3 Z.E.의 판매를 종료한다고 15일 밝혔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올해 12월 기준 SM3 Z.E.의 총 누적 판매 대수는 7371대다. 지난 2013년 7월 사전예약을 시작했으며, 일반 고객인도는 같은 해 11월1일 이뤄졌다. 출시 이후 2년이 지난 2015년 11월까지 누적 1604대 팔리며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SM3 Z.E.는 한국 전기차 시장의 선구자 역할을 했다. 출시와 함께 전기차 네트워크 확장 및 전기 택시 보급에 앞장섰으며, 전기차 민간보급을 실시하는 전국 16개 지자체에 전기차 전담 파일럿을 배치하고 전기차 전문 A/S센터를 226개로 확대 구축했다. 또 배터리 수리 센터를 제주도에 추가 설립하는 등 당시 그 어떤 자동차 제조사보다 앞서 전기차 A/S 네트워크를 대폭 강화했다.

또한 사회공헌 사업에도 폭넓게 등장했다. 르노삼성차는 2018년부터 부산시와 함께 '부산청춘드림카사업'을 진행했다. 이 사업은 대중교통이 취약한 동·서 부산권 산업단지에 신규 취업한 청년에게 최대 3년간 전기차인 SM3 Z.E.를 제공하고 임대료를 지원하는 지역 기여 사업이다.

이밖에 국내 유일의 5인승 준중형 세단형 전기차로서, 넉넉한 실내공간과 세련된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초기 135㎞에 머물렀던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는 2018년형 개선을 통해 당시 기준 국내에서 가장 긴 213㎞까지 확장됐다. 정부 보조금 지원을 받을 경우 2000만원 전후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 가능한 점은 SM3 Z.E.의 큰 장점으로 자리했다.

SM3 Z.E.가 개척해온 국내 전기차 시장의 리더십은 이제 르노 조에가 이어받는다. 조에는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차로 최근의 EV 고객 트렌드에 맞는 차체 사이즈가 특징이다. 올 상반기에도 테슬라 모델3, 닛산 리프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모두 제치고 유럽 전기차 시장 판매 1위를 지켰다.

르노 조에의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는 309㎞다. 100㎾급 최신 R245 모터를 장착해 최고출력 136마력과 최대토크 25㎏.m의 힘을 뽑아내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모터와 배터리 패키징이 최적화돼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낮은 무게중심과 이상적인 무게 배분을 실현했으며 날렵한 퍼포먼스와 핸들링을 확보할 수 있었다. 여기에 10인치 클러스터와 9.3인치 이지 커넥트에 LED램프에 이르기까지, 트렌디한 스타일에 이지 파크, 이지 커넥트, 이지 액세스 등 첨단 편의기능까지 갖췄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은 “SM3 Z.E.는 한국 전기차 역사에서 가장 중요하고 의미있는 역할을 담당했다”며 “향후 르노 조에, 트위지 등과 같은 혁신적인 모델들을 통해 SM3 Z.E.가 만들어온 혁신의 성과들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