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조직 개편‧인사 단행…“WM 확대‧뉴딜사업단 신설”
하나금투, 조직 개편‧인사 단행…“WM 확대‧뉴딜사업단 신설”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12.3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하나금융투자는 조직 안정화를 추구하는 동시에 부문별 핵심 사업 강화를 위한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고 30일 밝혔다.

하나금융투자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최대 실적을 갱신하는 등 최근 5년간 급격하게 성장하면서 조직을 확장해왔다. 지난해 초대형IB 진입 요건에 해당하는 자기자본 4조를 달성한 만큼 이제는 조직을 안정화하며 ‘빅5 증권사’에 진입할 수 있도록 핵심 역량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체적인 조직체계를 유지하는 가운데 최대 실적을 견인한 임원들의 연임을 통해 조직의 안정화를 추구하며 안정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했다.

WM그룹은 기존 지원 조직인 BK추진본부‧금융상품추진본부‧IPS본부‧디지털본부 등 4개 본부에 업계 1위인 리서치센터와 업계 최상위 영업력을 자랑하는 법인영업본부를 편입하고, WM추진사업단을 신설해 7개 지원 본부로 확대 개편했다.

이를 통해 개인과 법인 고객을 아우르는 자산관리가 가능해졌고, 소비자상품감리팀을 신설해 사후 위험성 관리 기능이 대폭 강화됐다는 설명이다.

IB그룹은 정부의 뉴딜 정책에 호응할 수 있도록 ‘뉴딜사업단’을 신설했다. 하나은행과의 협업을 꾸준히 확대해 영업력 강화를 도모하는 한편 업계 최고 수준인 대체투자 영역에서 견고한 성장세를 확보하기 위해 조직 정비를 단행했다.

S&T그룹에는 전략운용본부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확대된 자기자본 투자 확대와 함께 당사 및 그룹 고객에게 우량 상품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조직 효율화를 위해 그룹별 본부와 부서의 조직을 새롭게 정비했다”며 “본사 지원 조직의 경우 ‘실’ 체계에서 ‘팀’ 체계로 개편해 빠르고 효율적인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조직 개편에 따른 인사 내용은 아래와 같다.

<임원>

◇부사장 승진

▲박지환 IB1그룹장

◇상무 선임

▲이원주 연금신탁그룹장 ▲남혁기 CISO ▲이병철 WM추진사업단장 ▲정도영 뉴딜사업단장 ▲이동구 CIO

◇전무 전보

▲조용준 법인영업본부장

<부서장>

◇부서장 선임

▲IB영업추진실장 임도균 ▲IB영업지원팀장 김민수 ▲소비자상품감리팀장 강희정 ▲신용리스크관리팀장 조성재 ▲신탁운용팀장 이종수 ▲글로벌투자전략팀장 이재만 ▲인프라프로젝트2실장 우선정 ▲투자금융2실장 배건 ▲종합금융PF2실장 이동걸 ▲신기술금융실장 장성원 ▲수원금융센터장 송희주 ▲부천지점장 이기원 ▲강릉지점장 김현우 ▲청주지점장 이두연 ▲돈암동지점장 정금주 ▲목동지점장 김동현 ▲천안지점장 김희옥 ▲훼미리지점장 김재홍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