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미국 MSD에 2조원대 초대형 기술수출
GC녹십자랩셀, 미국 MSD에 2조원대 초대형 기술수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1.2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가지 CAR-NK세포 치료제 공동 개발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GC녹십자랩셀이 2조원대 초대형 기술수출에 성공했다.

GC녹십자랩셀은 미국 NK세포 치료제 개발 관계사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이하 아티바)와 함께 미국 제약기업 마크(MSD)와 총 3가지의 CAR-NK세포 치료제 공동 개발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전체 계약 규모는 18억6600만 달러(약 2조900억원)다.

이번 계약에 따라 GC녹십자랩셀로 직접 유입되는 금액은 총 9억8175만 달러(약 1조980억원)다.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은 1500만 달러(170억원), 기술료(마일스톤)는 9억6675만 달러(1조800억원)로 산정됐다. 상업화에 따른 로열티는 별도로 받는다.

이들 회사는 총 3가지의 고형암을 타깃 하는 CAR-NK세포 치료제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MSD는 향후 임상 개발과 상업화에 대한 전 세계 독점 권리를 갖게 된다.

이는 특정 신약후보 물질을 기술이전 하는 일반적인 경우와 달리 원천 플랫폼의 기술수출 성격으로 볼 수 있다.

특히 글로벌 제약사가 GC녹십자랩셀의 CAR-NK 플랫폼 기술을 몇 개 프로젝트에만 활용하는 데 수 조원의 가치로 산정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GC녹십자랩셀은 “아티바가 자체적으로 개발하는 고형암·혈액암 타깃의 파이프라인까지 합하면 플랫폼 기술 전체 가치는 이보다 훨씬 더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라면서 “이번 빅딜은 GC녹십자랩셀과 아티바의 글로벌 수준의 역량이 더해진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CAR-NK세포 치료제는 극소수 제품이 상용화된 기존 차세대 면역항암제보다 안전성이 우수하고 타인에게 사용할 수 있는 등의 장점으로 인해 최근 글로벌 제약사 간 기술이전 등 대형 딜이 이어지며 차세대 항암제로 급부상하고 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