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지난해 증시 관련 대금, 전년比 11%↑…5경1626조
[이지 보고서] 지난해 증시 관련 대금, 전년比 11%↑…5경1626조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2.0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채권 매매결제대금, 91.5% 차지…개인투자자 주식 열풍 덕

[이지경제=양지훈 기자] 개인투자자 주식 열풍 등에 힘입어 지난해 증시 관련 대금이 전년대비 1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예탁결제원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예탁원을 통해 처리된 증시 관련 대금은 5경1626조원으로 전년대비 10.5% 증가했다.

2016~2020년 증시 관련 대금 현황. 자료=한국예탁결제원
2016~2020년 증시 관련 대금 현황. 자료=한국예탁결제원

하루 평균 처리금액은 207조원으로 5년 사이 1.7배 늘었다.

주식‧채권 등의 매매결제대금은 4경7216조원으로 전체 증시 관련 대금 가운데 91.5%를 차지했다. 이어 예탁증권원리금 2844조원(5.5%), 집합투자증권대금 1079조원(2.1%) 순이다.

매매결제대금 중에서는 장외Repo(환매조건부채권)결제대금이 4경1036조원으로 전체의 86.9%를 차지했다. 채권기관결제대금 5022조원(10.6%), 장내채권결제대금 603조원(1.3)%, 주식기관결제대금 366조원(0.8%), 장내주식결제대금 189조원(0.4%) 등이다.

한국예탁결제원 관계자는 “단기자금시장인 콜시장이 은행 중심으로 운영돼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등 제2금융권이 단기자금 조달 수단으로 장외 레포 거래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결과”라고 말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