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코로나19로 달라진 소피 패턴…주말 아침에 장보고, 점심은 배달 앱으로
[이지 보고서] 코로나19로 달라진 소피 패턴…주말 아침에 장보고, 점심은 배달 앱으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2.03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2020년 주요 유통업종 사용액 빅데이터 분석 발표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비 패턴도 변화했다.

접촉을 최소화한 비대면 문화가 정착되며 주말 아침에 장을 보거나, 점심은 배달 음식을 이용하는 것.

신한카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주요 유통업종 사용액 빅데이터 분석’을 3일 발표했다.

그래픽=신한카드
그래픽=신한카드

신한카드에 따르면 2019년과 지난해 주요 유통업종 사용액을 분석한 결과, 업종별로 이용 시간대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대형마트의 주말 시간대별 사용액 비중을 보면 10~13시 사이와 18~21시 사이의 사용액 비중이 2019년에는 각각 22.9%, 33.5%에서 지난해 25.8%, 29.6%로 오전 이용이 늘고 오후 이용이 줄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상대적으로 사람이 적은 오전에 마트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

반면 같은 기간 편의점은 출근 시간과 겹치는 오전 6시부터 오전 10시까지는 0.5%포인트 떨어졌고 오후 5시부터 오후 10시까지는 2.2%포인트 늘었다. 오후 10시 이후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결제 비중이 2.1%포인트 줄었다.

외식이 어려워지며 배달 앱을 이용한 배달음식 주문도 늘었다. 저녁 시간대인 오후 5시부터 자정까지 여전히 가장 많은 결제가 발생했지만 오후 9시부터 자정까지의 결제 비중은 3.6%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점심 시간대인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는 3.4%포인트 상승하며 배달음식 비중이 늘어났다.

특히 평일 점심 시간대 1만원 이하 결제액 비중은 2019년 17%에서 지난해 9%, 2만원 초과 결제액 비중은 8%포인트 늘었다. 20대 결제액 비중은 44%에서 36%로 줄어들고 40대 이상은 19%에서 28%로 늘었다.

4050세대가 재택근무 때 가족과 함께 혹은 사무실에서 동료들과 함께 배달로 점심을 해결하는 일이 늘어나는 추세로 풀이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오프라인 가맹점보다 온라인에서 사용액이 많이 늘어났다든지, 집과 거리가 가까운 곳에서 소비가 많이 일어난다든지 등에 대한 소비 행태 변화와 함께 같은 업종에서도 시간대에 따라 미묘하게 소비행태가 달라진다는 것이 흥미롭다”며 “신한카드는 업계 최고의 빅데이터 능력을 바탕으로 앞으로 계속해서 변화할 소비행태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고객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