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개발·재건축 조합 20곳 점검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조합 20곳 점검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2.15 08: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서울시가 관내 재개발·재건축 조합 20곳의 운영 실태를 15일부터 올해 말까지 점검한다.

서울시가 관내 재개발·재건축 조합 20곳의 운영 실태를 점검한다. 재건축을 위한 조합을 최근 결성한 서울 서초구 방배삼호아파트. 사진=문룡식 기자
서울시가 관내 재개발·재건축 조합 20곳의 운영 실태를 점검한다. 재건축을 위한 조합을 최근 결성한 서울 서초구 방배삼호아파트. 사진=문룡식 기자

대상은 재개발·재건축 비리(생활적폐) 척결에 따른 기획 점검 10곳과 민원이 들어온 시구 합동조합 기동점검 대상 10곳 등이다.

시는 자치구 공무원, 변호사, 회계사 등으로 이뤄진 합동점검반(8명)을 통해 조합의 용역계약, 예산, 회계, 행정, 정보공개, 민원 내용 등을 집중적으로 살핀다.

시는 “서초구 신반포 2차 재건축 조합 1곳 등에 대한 운영실태를 점검하고, 불필요한 분쟁 발생과 위법 행위에 따른 사업 차질 등을 방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 들어 수도권 등 주요 지역의 공공주택 가격이 크게 오르자, 이들 지역에서 재개발과 재건축을 위한 조합이 대거 출범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