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교촌에프앤비, 지난해 영업이익 410억…사상 최대 실적 달성
[실적] 교촌에프앤비, 지난해 영업이익 410억…사상 최대 실적 달성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2.1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결기준 매출 4476억원…가맹점 매출 기준 사상 첫 ‘1조원’ 돌파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교촌에프앤비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4476억원, 영업이익 410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경기도 평택시 수도권 물류센터 전경. 사진=교촌
경기도 평택시 수도권 물류센터 전경. 사진=교촌

전년대비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4% 증가했다.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다.

교촌치킨 전체 가맹점 매출도 사상 처음으로 1조원(가맹점 기준)을 돌파했다. 폐점은 단 1곳 전체 가맹점 수(1269개) 대비 폐점률은 0.08%에 그쳤다.

가맹점당 매출도 전년대비 14% 성장했다. 전체 가맹점의 배달 매출도 같은 기간 21% 상승했다.

늘어나는 치킨 수요에 대응한 중대형 매장 전환 전략도 통했다. 지난해 중대형 매장으로 전환한 106개점의 치킨 판매량이 전환 전보다 26% 늘어난 것.

교촌은 코로나19로 인한 홀 영업 제한을 고려하면 매장 전환에 따른 주방 인프라 확대가 배달 수요 증가에도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교촌은 중대형 매장 전환을 통한 매장당 생산량 증가로 성장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홀 영업 정상화까지 이어지면 중대형 매장은 국내 치킨 사업의 구조적 성장을 가져올 전망이다. 특히 올해는 가맹점 주문 물량 증가에 대비한 본사 물류 센터도 증설된다.

실제 상반기에는 수도권 물류센터와 남부(김해) 물류센터가 완공 예정이다. 평택에 위치한 수도권 물류센터의 경우 부지 5000평(1만6528.9256㎡) 규모로 일평균 200t 이상의 물량을 수용할 수 있다. 이는 기존 수용 능력(약 85t)보다 2배 이상 높아진 수치다.

교촌은 물류시스템 확충으로 국내 치킨 사업뿐만 아니라 가정간편식(HMR) 등의 신사업 등 전 사업부문의 성장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교촌의 실적 증가 요인도 긍정적이다. 물류 센터 증설을 통한 국내 치킨 사업 경쟁력 강화는 물론이고 코로나19로 잠시 미뤄졌던 해외 진출도 본격화된다.

지난해 교촌 해외 사업은 약 12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코로나19 영향에도 전년 대비 약 35%가 증가했다.

현재 6개국 42개 매장이 운영되고 있으며 상반기 내 싱가포르·중동 및 아프리카 9개국 진출 계획 중이다.

전 세계적인 K-푸드 열풍도 해외 사업 확대에 우호적 환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교촌은 2021년이 글로벌 시장 개척 단계에서 본격적인 성장 단계로 접어드는 분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온라인 비즈니스 강화, HMR 및 가공 소스 사업 확대 등 신 사업 성과도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2021년은 창사 3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교촌 제2의 도약이 본격화되는 시점”이라며 “인프라 확대를 통한 국내 치킨 사업 경쟁력 강화와 신사업 성장으로 글로벌 종합식품외식 기업의 비전을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