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주춤 '빚투' 고개 숙여…2월 시중은행 신용대출 556억↓
증시 주춤 '빚투' 고개 숙여…2월 시중은행 신용대출 556억↓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3.0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주식시장 조정국면, 차익 실현 등으로 대출 수요꺾여
연말 성과급, 연말정산 환급금 등 목돈 수령도 영향 미쳐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영끌(영혼까지 끌어 모아 내 집 마련)’과 ‘빚투(빚내서 주식투자)’로 가파르게 오르던 은행권 신용대출 증가세가 한 풀 꺾였다.

금리가 오르고 주식시장의 급등세도 주춤 한데다, 성과급과 연말정산 환급금 등 목돈이 들어온데 따라 대출 수요가 줄어든 영향이다.

3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 5대(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35조1843억원으로 전월 말(135조2400억원) 대비 556억원 감소했다.

시중은행 대출 창구. 사진=문룡식 기자
시중은행 대출 창구. 사진=문룡식 기자

연말정산 환급금과 성과급 지급이 이뤄지는 시기적 특성이 신규 대출 수요 감소로 이어졌다는 시각도 있다. 통상 2월에는 목돈이 들어와 마이너스 통장 등 신용대출 수요가 감소한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여기에 지난달 국내 유가증권 시장이 조정국면에 접어들면서 주식 매매 차익 실현 등으로 신용대출 수요가 축소된 점도 여기에 힘을 보탰다.

업계 한 관계자는 “금융위원회가 이달 중순 ‘가계부채 관리 선진화 방안’ 발표를 앞둔 만큼 미리 신용대출을 받아두려는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며 “이달 신용대출 수요가 다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80조1258억원으로 1월 말(476조3689억원)에 비해 3조7579억원 늘었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 잔액은 678조1704억원으로 3조7967억원 증가했다.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275조5049억원으로 3조212억원 불어났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