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항공사 국내선 여객,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국제선은 97%↓
2월 항공사 국내선 여객,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국제선은 97%↓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1.03.1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국내선 여객수 231만4000명…전년比 35%↑

[이지경제=이민섭 기자] 국내선 여객 수가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토교통부 항공 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국적항공사의 국내선 여객 수는 231만4000명으로 2019년 2월(249만명) 수준에 근접했다. 코로나19 국내 확산이 시작된 지난해 2월(153만5000명)과 비교하면 35%가량 늘었다.

사진=박성원 기자
사진=박성원 기자

국내선 여객 수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달 전년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가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전년 여객 수를 넘어섰다. 지난해 11월 국내선 여객은 296만5257명으로 전년 동월(290만957명)보다 많았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12월 172만2000명, 올해 1월은 146만3000명으로 두 달 연속 줄었다 줄었다.

지난달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고 설 연휴가 겹치면서 국내선 여객 수가 다시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달 1일부터 12일까지 국내선 여객 수는 174만9000명으로 집계돼 3월 여객 수도 250만명 수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항공사의 국내선 공급도 전월 대비 늘어났다. 국적항공사의 지난달 항공편 공급은 281만2000석, 운항 편수는 1만5000편으로 전월(179만8000석·9700편)보다 늘었다.

항공사별로는 진에어가 47만40000명으로 가장 많은 국내선 여객을 수송했다. 이어 제주항공(45만7000명), 티웨이항공(36만8000명), 에어부산(33만명) 순이었다.

대형항공사(FSC)의 국내선 여객 수를 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각각 30만5000명, 25만2000명으로 LCC보다 상대적으로 적었다.

반면 국제선은 여전히 회복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국적항공사 국제선 여객 수는 10만1000명으로 전년 동월(272만7000명)의 3% 수준이다. 2019년 2월(512만3000명)과 비교하면 2%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