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자동으로 분류하는 ‘스마트 재활용 수거함’ 도입
삼성디스플레이, 자동으로 분류하는 ‘스마트 재활용 수거함’ 도입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1.03.2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실적 따른 마일리지 현금화

[이지경제=이민섭 기자] 삼성디스플레가 자원 재활용을 위해 재활용품을 자동으로 분류해주는 ‘스마트 재활용 수거함’을 도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 재활용 수거함’ 사진=삼성디스플레
‘스마트 재활용 수거함’ 사진=삼성디스플레

스마트 재활용 수거함은 이용자가 투입구에 캔이나 페트병을 넣으면 내장된 지능형 카메라가 이를 인식해 종류별로 자동 분류하는 기능을 갖췄다. 이용자가 사용실적에 따라 마일리지를 쌓을 수도 있으며 2000포인트 이상이면 현금으로 환급도 가능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충남 아산 1, 2캠퍼스 안에 직원들의 이동이 잦은 건물 로비 입구 등 11개 장소에 스마트 수거함을 설치하고 이용 확대를 위해 사내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지속가능경영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는 물자원 재활용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실제 디스플레이 제조 과정에서 사용한 물을 자체 정수시설을 거쳐 공정 용수로 재이용하고 폐수처리장에서 처리한 물을 초 미세막 여과 기술을 활용해 재정화한 뒤 산업단지 원수로 활용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충청남도와 협약을 체결하고 수원이 부족한 하천에 수질을 개선하고 부족한 농업용수로 재활용하기 위해 1일 2만t의 방류수 이송을 계획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과 폐제품을 재활용하고 임직원들의 플라스틱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에도 참여하고 있다. 그 결과 2019년에는 글로벌 인증 업체인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부문 ‘골드’ 등급을 받았고 지난해에는 최우수 등급인 ‘플래티넘’을 획득했다.

이재열 지속가능경영사무국 상무는 “사회적으로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이제는 일반 소비자뿐만 아니라 기업들도 더욱더 적극적으로 자원 재활용 문제에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우리 회사도 폐기물 재활용을 위해 더욱 더 적극적인 노력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