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 文 정부 출범 이후 1868만원 올랐다
[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 文 정부 출범 이후 1868만원 올랐다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1.03.2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 2017년 5월 4397만원→2021년 2월 7492만원 ‘껑충’

[이지경제 = 이민섭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4년간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값이 1800만원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2017년 5월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는 2326만원에서 올해 2월 4194만원으로 1868만원 올랐다.

특히 서울 강남구의 경우 2017년 5월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4397만원이었으나 같은 기간 7492만원으로 3095만원 급증했다.

서울시가 관내 재개발·재건축 조합 20곳의 운영 실태를 점검한다. 재건축을 위한 조합을 최근 결성한 서울 서초구 방배삼호아파트. 사진=문룡식 기자
서울 서초구 방배삼호아파트. 사진=이민섭 기자

강남구를 제외하고 서울에서 평균 매매가격이 2000만원 넘게 오른 자치구는 8곳이다. 이 가운데 서초구는 2017년 5월 3831만원에서 올해 2월 6470만원으로 2640만원 오르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송파구 2478만원, 성동구 2394만원, 광진구 2165만원 등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소재 ‘도고1차 아이파크’ 전용면적 84.122㎡의 경우 2017년 5월 10억4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올해 20억원에 실거래가 이뤄지며 문 정부 이후 9억6000만원 올랐다. 대표적인 강남 재건축 아파트인 은마아파트도 2017년 5월 76.79㎡는 12억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2월 22억원에 거래되며 83.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공시지가 상승 영향으로 다주택자에 대한 세 부담이 커지면서 일부 아파트의 가격 조정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강남구는 다른 지역보다 수요가 탄탄해 가격 조정을 받더라도 상대적으로 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37길 7 바로세움케이알 4층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