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지난해 카드사 순익 2조264억…전년比 23.1%↑
[이지 보고서] 지난해 카드사 순익 2조264억…전년比 23.1%↑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3.29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 20조1천515억원, 전년比 36억원 감소…비용 3천838억원↓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지난해 국내 신용카드사의 순이익이 2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위축 등으로 수익이 줄었지만, 긴축 재저으로 비용이 더 크게 감소해서다.

2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국제회계기준(IFRS) 8개 전업카드사 당기순이익은 2조264억원으로 전년(1조6463억원)대비 23.1%(3801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국내 신용카드사의 순이익이 2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위축 등으로 수익이 줄었지만, 긴축 재저으로 비용이 더 크게 감소해서다. 사진=문룡식 기자
지난해 국내 신용카드사의 순이익이 2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위축 등으로 수익이 줄었지만, 긴축 재저으로 비용이 더 크게 감소해서다. 사진=문룡식 기자

감독규정 기준 대손준비금 적립 후 당기순이익은 1조8471억원이다. IFRS 기준 순이익에서 대손준비금 전입액 1793억원을 차감한 금액이다.

여신전문금융업감독규정에 따르면 IFRS에 따른 대손충당금을 적립하되, 감독규정기준 대손충당금에 미달하면 차이 금액 이상을 대손준비금으로 적립해야 한다.

총수익은 20조1515억원으로 전년보다. 36억원 감소했다. 카드론 수익이 1906억원 늘었지만 가맹점 수수료수익과 현금서비스 수익이 각 1336억원, 930억원 줄었다.

총비용은 18조1251억원으로 1년 전보다 3838억원 줄었다. 코로나19로 인한 해외여행 감소로 제휴사지급수수료가 2406억원 감소했고, 대면모집 위축으로 인한 모집비용 1187억원 감소했다.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874조7000억원에서 877조3000억원으로 0.3%(2조6000억원) 늘었다.

카드대출(현금서비스·카드론) 이용액은 107조1000억원으로 전년(105조2000억원)보다 1.8%(1조9000억원) 뛰었다. 잔액은 41조9000억원으로 전년 말(40조원)보다 4.7%(1조9000억원) 증가했다.

이중 현금서비스 잔액(6조5000억원)이 14.3%(1조1000억원) 감소한 반면 카드론 잔액(35조4000억원)이 9.2%(3조원) 늘었다.

신용카드 누적 발급매수는 1억1373만매로 전년 말(1억1097만매)대비 2.5%(276만매) 늘었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카드사 연체율은 총채권 기준 1.29%로 전년 말(1.43%)대비 0.14%포인트 개선됐다. 신용판매 부문 연체율이 0.74%에서 0.64%로 0.10%포인트 내려갔고, 카드대출 연체율은 3.15% 대비 0.26%포인트 개선된 2.89%로 집계됐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조정자기자본비율은 22.3%로 전년과 동일한 수준이다. 레버리지비율은 4.9배로 전년 말 4.8배보다 소폭 올라갔다. 두 지표 모두 규제비율 8% 이상, 8배 이내 범위를 벗어나지 않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서 잠재부실이 누적돼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소비회복 속도, 금리 변동성 등 제반 여건 변화에 따른 영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유동성리스크 관리 강화방안을 차질 없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