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골목상권 심폐 소생에 적극 나서…'금결원과 맞손
우리銀, 골목상권 심폐 소생에 적극 나서…'금결원과 맞손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3.3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제휴·분석으로 골목상권 지원 모델 적극 모델 발굴 등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우리나라 첫 은행인 우리은행이 골목상권 살리기에 적극 나선다.

우리은행은 금융결제원과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골목시장 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빅데이터 모델 공동발굴 업무협약(MOU)'을 최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은 자사의 금융정보와 금결원의 가맹점 정보 등 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자영업자 매출정보와 상권을 분석해 금융 플랫폼 고도화와 함께 소상공인 영업을 지원한다.

(왼쪽부터)황원철 우리은행 부행장과 권영식 금융결제원 e사업본본부장이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왼쪽부터)황원철 우리은행 부행장과 권영식 금융결제원 e사업본본부장이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양측은 상반기 안으로 금결원이 실시하고 있는 ‘VAN 빅데이터 서비스’를 고도화해 우리은행을 거래하는 소상공인에게 이번 서비스를 일정 기간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VAN빅데이터 서비스는 소상공인 등 일반 가맹점에게 일별트랜드, 정산·매출 관리 등의 통계 분석과 재방문 고객, 날씨 분석 등 다양한 예측 분석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골목시장 소상공인들이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서비스를 활용해 영업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우리금융도 정부의 데이터 경제 활성화 정책과 디지털 뉴딜에 발맞춰 데이터 경제 촉진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