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한국 발효종 빵’ 세계화에 앞장
SPC그룹 ‘한국 발효종 빵’ 세계화에 앞장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4.07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개발 ‘토종효모’ 미국·프랑스·중국·일본에 특허 등록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SPC그룹이 해외 4개국에 자체 개발한 토종효모(SPC-SNU 70-1)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SPC그룹은 2015년 자체 발굴에 성공한 토종효모와 유산균에 대해 미국, 프랑스, 중국, 일본 등에 12건의 특허 등록을 최근 마쳤다고 7일 밝혔다.

2010년대 들어 미생물 자원이 국가의 핵심 경쟁력으로 떠오르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국내 기술로 개발한 제빵용 미생물 자원이 해외에서 차별성과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SOC그룹은 평가했다.

SPC그룹은 2005년 미생물과 식품소재 등 기초 연구를 진행하는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를 설립한 바 있다.

한 연구원이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에서 토종효모를 적용해 만든 빵을 분석하고 있다. 사진=SPC그룹
연구원이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에서 토종효모를 적용해 만든 빵을 분석하고 있다. 사진=SPC그룹

SPC그룹 허영인 회장은 평소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려면 독자적인 원천 기술을 가져야 한다”며 품질경영을 강조하고 투자를 확대했다.

이로 인해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는 서울대 연구진과 공동 연구로 11년 동안 1만여개의 토종 미생물을 분석해 우리 고유의 식품인 누룩과 김치에서 제빵에 적합한 효모와 유산균을 찾아냈다.

아울러 이들의 조합을 통해 제빵 발효종인 ‘상미종’을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으며, 이를 커피에도 적용해 국내 최초로 ‘무산소 발효 커피’ 개발에 성공하는 등 차별화된 품질경쟁력을 확보했다.

SPC의 이번 토종효모와 유산균 개발로 그동안 수입에만 의존해왔던 제빵용 효모를 대체할 수 있어 매년 70억원 이상의 수입 대체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는 게 업계 추산이다.

서진호 SPC생명공학연구소 소장은 “특허 등록이 까다로운 미국을 비롯해 해외 4개국에서 국내 토종 미생물 자원으로 차별성을 인정받은 것은 기업은 물론, 국가경쟁력 차원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라며 “SPC그룹의 제빵용 토종효모 발굴은 한국의 발효 기술과 미생물 연구 우수성을 입증한 쾌거일 뿐만이 아니라 국내 ‘발효종 빵’의 산업화와 대중화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SPC그룹은 미생물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노하우 축적을 통해 식품을 넘어 바이오 사업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