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 미국 나스닥100 ETF’ 순자산 7000억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 미국 나스닥100 ETF’ 순자산 7000억 돌파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4.1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6000억 돌파 이어 3달 만에 7000억 달성

[이지경제=양지훈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미국나스닥100 ETF’가 6일 종가 기준 순자산 7000억원을 돌파해 국내 상장된 북미 주식형 ETF 중 최대 규모가 됐다고 14일 밝혔다.

순자산 7000억원 돌파는 1월 초 순자산 6000억원을 돌파한 후 석 달 만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미국나스닥100 ETF’가 6일 종가 기준 순자산 7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미래에셋금융그룹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미국나스닥100 ETF’가 6일 종가 기준 순자산 7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미래에셋금융그룹

이 상품은 정보기술(IT), 소비재, 헬스케어를 중심으로 구성돼 4차 산업혁명의 수혜가 기대되는 미국 나스닥 시장에 투자하며, 나스닥 100 지수를 추종한다.

12일 기준 수익률은 1년 56.8%, 3년 121.8%, 5년 207.9%를 기록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순자산이 5040억원, 올해에는 1380억원 각각 증가했다.

이 ETF는 연금상품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해외주식 ETF는 일반계좌에서 거래하면 매매차익과 분배금에 대해 15.4%의 배당소득세가 과세된다.

다만, 연금계좌에서 거래하면 매매차익과 분배금에 대한 과세가 이연돼 연금 수령 시 3.3∼5.5%의 낮은 연금소득세를 적용받는다. 또 ETF 특성상 0.23% 거래세도 면제된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