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은행 대출 연체율 0.33%…전월比0.02%p↑
2월 은행 대출 연체율 0.33%…전월比0.02%p↑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4.22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기업대출 연체율 모두 전월 대비 소폭 상승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지난 2월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2월말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잠정)'에 따르면 2월 기준 은행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33%로 전월말 대비 0.02%포인트(p) 올랐다.

은행들은 빅테크의 도전과 강점을 의식하고 대응 전략을 적극 펼치고 있다. 시중 은행 대출 창구. 사진=문룡식 기자
사진=문룡식 기자

은행 연체율은 은행의 보유자산 중 대출채권의 질적 수준을 평가하는 지표다. 대출채권 중 납입기일 내 상환되지 않고 연체상태에 있는 대출채권이 은행의 수지를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2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1조원으로 전월 대비 3000억원 감소했다. 연체채권 정리규모(5000억원)는 전월과 유사했다.

대출 종류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43%로 전월말(0.39%) 대비 0.03%포인트 올랐다. 이중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44%로 전월보다 0.04%포인트 늘었다. 특히 중소법인 연체율은 0.06%포인트 늘었다.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도 0.02%포인트 증가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36%로 전월말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2%로 전월말 대비 0.01%포인트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전월말과 비슷했고, 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03%포인트 상승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