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BSK 출범 1년 만에 300호점 돌파
BBQ, BSK 출범 1년 만에 300호점 돌파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6.03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세대 맞춤형 창업 아이템으로 각광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BBQ의 배달/포장 전문매장 BSK가 주목받고 있다.

BBQ의 배달/포장 전문매장 BSK가 론칭 1년 만에 300호점을 돌파했다. 사진=BBQ
BBQ의 배달/포장 전문매장 BSK가 론칭 1년 만에 300호점을 돌파했다. 사진=BBQ

제너시스비비큐는 배달/포장 전문매장인 BSK(BBQ Smart Kitchen)가 공식 론칭 1년 만에 300호점을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BBQ는 지난해 6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트렌드에 발맞춰 배달/포장 전문매장 BSK를 선보였다.

BSK는 공식 출범한 지 6개월 만에 100호점을 달성했으며 3월 200호점에 이어 1년여 만에 300호점을 돌파하며 소자본 청년 창업의 아이콘으로 빠르게 자리 잡았다.

5000만원 내외의 소자본으로 창업이 가능한 BSK는 내점(홀) 고객 없이 배달과 포장만을 전문으로 하는 소형 점포 형태로 매장 운영과 관리 측면에서 효율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입지 조건에서도 선택의 폭이 넓어 초기 투자 비용과 고정비 부담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비대면 소비와 배달 음식 수요 증가 속에서 BSK는 외부 배달 플랫폼 활용, 디지털 마케팅 등에 상대적으로 익숙한 2030세대 맞춤형 창업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실제 BSK를 오픈한 가맹점주 중 절반 이상이 20~30대로 치킨대학을 비롯한 BBQ만의 체계적인 교육 시스템,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경험이 없는 청년들도 창업 시장에 새로이 도전하며 성공적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BBQ는 하나은행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창업을 희망하는 2030세대를 위한 1% 초저금리 대출(점포당 최대 5000만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100명 이상의 청년들이 하나은행 프랜차이즈론을 통해 초기 창업자금을 마련하는 등 BSK 매장 오픈 준비에 도움을 받고 있다.

BBQ 관계자는 “BSK가 론칭한 지 1년이 돼가는 현재 누적 계약 건수가 450건을 넘어서며 예비 창업자들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극심해진 취업난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층들이 BSK 창업 모델을 통해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