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올바른 프로바이오틱스 섭취 요령 내놔
식약처, 올바른 프로바이오틱스 섭취 요령 내놔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6.0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올바른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요령을 6일 내놨다.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은 장내 미생물의 균형을 개선해 건강에 유익한 작용을 할 수 있게 하는 유산균 제품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은 위산이 중화된 식후에 섭취하는 게 좋지만, 위산에 잘 견디도록 제조된 제품은 식전과 식후에 섭취해도 된다.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은 식이 습관이나 환경적 요인 등으로 장내 유익균과 유해균의 균형을 잃은 사람에게 좋지만, 누구나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섭취할 수 있다.

다만, 장 질환이 있거나 특이체질인 사람, 항생제 등 약물을 복용하는 사람은 의사나 약사 등 전문가와 상의한 뒤 섭취하는 게 좋다는 게 식약처 주문이다. 항생제와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함께 섭취하면 유익균이 죽을 수 있어서다.

식중독 등이 있을 때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섭취하면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식약처는 경고했다.

현재 장내 유익균 증식과 유해균 억제 등 장 건강 증진 기능성 원료로 고시된 균주는 국내에만 19종이 있다.

식약처는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의 하루 섭취량은 1억∼100억CFU(미생물 집락수)로 정해져 있다”며 “유아와 임산부, 고령층은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섭취할 경우 설사와 복통 등이 생길 수 있어 주다. 섭취시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섭취를 중단하거나 빈도를 줄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