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업계 최초 ‘무인 주류 자판기’ 도입 추진
GS25, 업계 최초 ‘무인 주류 자판기’ 도입 추진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6.0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앱 QR코드로 성인 인증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GS25가 성인 인증을 통한 무인 주류자판기 도입을 추진한다.

GS25는 6월 7일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업체 페이즈커뮤와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업계 최초 무인 주류자판기 도입을 추진한다. 사진=GS리테일
GS25는 6월 7일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업체 페이즈커뮤와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업계 최초 무인 주류자판기 도입을 추진한다. 사진=GS리테일

GS25는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업체 페이즈커뮤와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업계 최초 무인 주류자판기(이하 무인 자판기) 도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규제 샌드박스는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가 출시될 때 일정 기간 기존 규제를 면제해 주는 제도다. 페이즈커뮤는 5월 성인 인증을 통해 주류 판매가 가능한 무인 자판기를 실증할 수 있는 업체로 지정됐다.

GS25는 가맹점 경영주의 인력 운영 효율화,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첨단 GS25 구축, 야간 무인 운영(하이브리드) 점포의 주류 판매 확대 등을 목표로 무인 자판기 도입을 이달 내 테스트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GS25가 도입을 추진 중인 페이즈커뮤의 무인 자판기는 모바일 앱을 통해 성인인증을 거친 고객이 발급받은 QR코드를 자판기 스캐너에 인식시킨 후 주류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한 시스템이 적용됐다.

GS25는 이를 통한 실증 테스트를 충분히 거친 후 소매점의 무인 주류 판매 관련 법률이 개정될 경우 무인으로 운영되는 점포에 우선적으로 적용하는 한편, 지문 등 생체 정보를 활용한 인증 방식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김주현 GS리테일 FS(Future Store) 팀장은 “이번 무인 주류자판기 도입이 주류 스마트오더 시스템인 와인25플러스에 이은 두 번째 유통 규제 혁신 사례로 남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GS25가 변화하는 첨단 유통 환경 속에서 가맹점 경영주와 고객들의 편의를 높이는 데에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