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 2위 요기요, 17일 매각 본입찰
배달앱 2위 요기요, 17일 매각 본입찰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6.1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배달앱 2위 요기요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17일 진행된다.

13일 배달업계에 따르면 요기요 매각 주관사인 모건스탠리는 17일 매각 본입찰을 진행한다.

예비입찰 때는 신세계그룹의 SSG닷컴,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 퍼미라, 베인캐피털 등이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입찰에는 예비입찰에 불참한 기업도 참여할 수 있다.

배달앱 2위 요기요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17일 진행된다. 사진=요기요
배달앱 2위 요기요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17일 진행된다. 사진=요기요

요기요의 몸값은 1~2조원대로 거론되고 있다. 다만, 이보다 낮은 가격으로 계약이 체결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해 12월 요기요 운용사인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의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 인수 조건으로 요기요 매각 시한을 8월 3일로 정한 만큼 마음이 급한 쪽은 DH이기 때문이다. 불가피한 사정으로 매각이 이뤄지지 않으면 DH는 시한을 6개월 연장할 수 있다.

DH는 기한 내에 요기요를 매각하지 못하면 이행강제금을 내야 한다.

한편, 요기요는 국내 배달앱 업계 2위 업체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4월 배달앱 시장 점유율은 배달의민족 59.7%, 요기요 23.8%, 쿠팡이츠 15.2%였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