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토마토 케챂, 출시 50세…’국민 1인당 91개씩 먹어’
오뚜기 토마토 케챂, 출시 50세…’국민 1인당 91개씩 먹어’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6.21 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1년 8월 출시, 작년까지 47억개 생산…온오프서 다양한 판촉활동 진행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오뚜기 ‘토마토 케챂’이 올해로 출시 50주년을 맞았다.

오뚜기는 지난해까지 판매된 오뚜기 토마토 케챂은 국내 기준 141만t으로 이를 300g 튜브형 제품으로 환산하면 47억개에 달한다고 이날 밝혔다.

50년간 국민 1인당 91개씩 소비한 셈이다.

국내 토마토 케챂의 역사는 1971년 8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오뚜기 ‘토마토 케챂’이 올해로 출시 50주년을 맞았다. 사진=오뚜기
오뚜기 ‘토마토 케챂’이 올해로 출시 50주년을 맞았다. 사진=오뚜기

오뚜기는 당시 미국인들이 즐겨 먹는 토마토 소스에 착안해 국내 최초로 토마토 케챂을 선보였다. 당시 ‘도마도 케챂’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된 제품은 먹음직스러운 붉은 빛과 특유의 새콤달콤한 맛으로 소비자의 입맛을 돋우며 국내 식문화 변화를 선도하면서 대표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다.

이후에도 오뚜기는 국내 식문화에 맞게 토마토 케챂을 개선해 대중화에 성공하며 관련 시장을 견인했다.

실제 오뚜기는 토마토를 오래 조려 액체 상태로 만든 토마토 페이스트에 물엿, 설탕 등을 첨가해 단맛을 강조했으며, 튜브형 제품(300g) 1개당 9.4개 이상의 토마토를 넣어 깊고 진한 맛을 담았다. 아울러 토마토의 붉은 기를 좌우하는 ‘라이코펜’ 함량이 높은 가공용 토마토를 활용해 짙은 붉은색을 냈고, 발효 식초를 넣어 새콤한 맛까지 더했다.

오뚜기 토마토 케챂이 국민과 반세기를 함께 했지만, 겉모습은 50년 전과 크게 다르지 않다. 기존 유리병 용기에서 보관이 편리한 튜브 타입으로 변했고, 깔끔 마개를 적용해 쓰임새를 개선한 게 전부다.

오뚜기는 토마토 케챂 출시 50주년을 맞아 다양한 온오프라인 판촉행사를 마련했다.

우선 4월에는 카카오커머스와 손잡고 카카오프렌즈의 인기 캐릭터인 라이언을 활용한 ‘라이언×오뚜기 토마토 케챂 에디션 한정판’을 선보였다.

이번에 오뚜기는 음식 위에 케챂을 뿌려 데코레이션한 사진을 응모하는 ‘케챂데코’, 오뚜기 케챂과 관련된 일상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케챂아트’ 등의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뚜기는 8월 말까지 자사 온라인 쇼핑몰 ‘오뚜기몰’을 통해 ‘토마토 케챂 출시 50주년 기념 모음전’을 실시하며 34% 할인 가격(5580원)에 무료 배송 특가 판매를 진행한다.

하반기에는 오뚜기 케챂을 활용한 보드게임을 제작해 2030세대를 겨냥해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에 경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오뚜기는 최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케챂의 다양한 활용법을 재미있게 전달하는 ‘케챂 플레이’ 영상을 공개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지난 50년 동안 한국인의 입맛을 책임진 오뚜기 토마토 케챂은 소비자에게 맛있고 바른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산물”이라며 “앞으로도 철저한 품질관리와 소비자 친화적 마케팅을 통해 국내 1위 케챂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