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올 여름 블랙 아웃 없다…전력 풍부
韓, 올 여름 블랙 아웃 없다…전력 풍부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1.07.05 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최대전력사용량 7천747만㎾, 10%↑…예비율 22%
전력설비용량·공급능력, 10년전比 66%·34% 각각 급증
政 “전력 수급 원활, 전력 사용현황 지속적으로 살필터”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2011년 9월 15일 이른 오후 한국전력공사는 전력부족을 이유로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에 순환 정전을 실시했다. 이날 오후 3시 전력 공급능력은 7062만㎾였으며, 사용전력은 6728만㎾로 전년 동월(6264만㎾)보다 7.4% 늘었다. 같은 시각 예비전력은 334만㎾, 전력 예비율은 5%다.
당시 국내 전력 공급은 주의(250만㎾ 이상~350만㎾ 미만) 단계였다.
국내 전력산업을 총괄하던 최중경 장관은 이를 간과하고,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주재한 청와대 만찬에 참석했다.
최 장관은 같은 달 하순 펼져친 국정감사에서 이날 정전에 대해 야당(현 더불어민주당 등) 의원들의 집중 공격을 받았다. 이로 인해 그는 장관으로 9개월 20일을 보내고 같은 해 11월 17일 옷을 벗었다.
당시 국감에서 최 장관은 우리나라에 블랙아웃(대규모 정전)이 발생하면 7일이면 복구할 수 있다고 했으나, 야당 의원들은 최소 20일 걸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순환 정전으로 753만가구가 불편을 겪었으며, 620억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이를 감안해 지경부는 피해 가정과 점포 등에 대한 손해 상황을 파악해 보상했다.

정부는 2011년 9월 15일 순환정전 이후 전국 주요 지역에 실시간 전력 상황판을 설치하고, 전기 절약을 유도했다. 당시 서울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 설치된 전력 상황판. 사진=정수남 기자
정부는 2011년 9월 15일 순환정전 이후 전국 주요 지역에 실시간 전력 상황판을 설치하고, 전기 절약을 유도했다. 당시 서울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 설치된 전력 상황판. 사진=정수남 기자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지난달 하순부터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으나, 올 여름 국내 블랙아웃은 없을 전망이다.

5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1일 17시 국내 전력 사용량은 7747㎾로 전년 같은 날(7044만㎾)보다 10% 늘면서 올 여름 들어 최고 사용량을 기록했다.

이날 국내 낮 최고 기온은 32도로 순환정전 당시보다 1도 높았다.

이 시각 예비전력은 1679만㎾, 전력예비율은 21.7%(정상), 국내 전력설비용량은 1억3107만㎾, 공급능력은 9227만㎾로 각각 집계됐다.

전력 당국이 순환 정전 이후 전력 생산 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했고, 민간이 생산하는 전력도 지속적으로 매입하고 있어서다.

실제 1일 국내 전력 설비용량은 순환정전 때보다 66.3%(5226만㎾) 급증했으며, 전력공급 능력도 같은 기간 33.5%(7062만㎾→9427만㎾) 역시 크게 증가했다.

전력 당국은 설비용량을 지난달 말부터 1억3107만㎾로, 공급능력을 이달부터 9350만㎾로 각각 늘리면서 올 여름 전력 사용 급증에 대비하고 있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는 6월부터 9월까지를 여름철 전력수급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전열 수급에 만전을 기한다.

이에 따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현안 조정 회의를 통해 산업부의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과 대책 등을 심의, 가결했다.

산업부는 올 여름 기상 전망과 경기 회복, 소비 진작 등으로 올 여름 최대 전력 수요를 9090만㎾, 상한 전망을 9440만㎾로 각각 예상했다.

산업부 전력산업과 관계자는 “2011년 순환 정전 이후 정부는 전력 생산 시설을 지속적으로 확대했다”면서 “올 여름 국내 불랙아웃이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정부는 국내 전력 사용 현황을 지속적으로 살펴, 만일의 사태에 대비 한다 ”고 덧붙였다.

삼흥열처리 주보원 회장이 자사의 스마트 전력관리 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삼흥열처리 주보원 회장이 자사의 스마트 전력관리 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정부는 순환정전 이후 대(對)국민 홍보로 전기 절약을 유도했으며, 기업을 대상으로는 참여 업체에 한해 전기 절약을 추진했다. 참여 기업의 경우 국내에 전력이 부족할 경우 정부 요청이 들어오면 설비가동을 일시중단 하는 등 전력 수급에 도움을 준다.

경남 밀양 삼흥열처리 주보원 회장은 “열처리 산업의 경우 1년 365일 설비를 가동해야 한다”면서도 “국내 원할한 전력 수급을 위해 삼흥열처리는 정부 요청시 설비 가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력거래소는 예비 전력에 따라 심각(150만㎾), 경계(150만㎾ 이상~250만㎾ 미만), 주의(250만㎾ 이상~350만㎾ 미만), 관심(350만㎾ 이상~450만㎾ 미만), 준비(450만㎾ 이상~550만㎾ 미만) 등으로 나누고 전력 공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